<올림픽> 北 장웅 IOC위원, 평창에 오느냐고 묻자 "가죠"

"2년 뒤 IOC 위원 정년이어서 평창이 마지막 올림픽"
한국 IOC 위원 공석 우려에 "아쉽지만 새로운 사람 또 나올 것"

(리우데자네이루=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북한의 장웅(78)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이 2008년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를 강하게 시사했다.

장 위원은 3일(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윈저 오세아니쿠 호텔에서 열린 제129차 IOC 총회에 참석했다.

그는 남북한을 통틀어 이번 리우 총회에 출석한 유일한 IOC 위원이다.

장 위원은 총회장에서 연합뉴스와 만나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여하느냐는 질문에 아무런 망설임도 없이 "가죠"라고 답했다.

이어 "평창 올림픽이 내가 IOC 정위원으로 참석하는 마지막 대회죠"라고 부언했다.

1996년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과 함께 IOC 위원으로 선출된 그는 2년 후면 정년인 80세가 된다.

이날 IOC 총회 오전 세션에는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보고가 이뤄졌다.

장 위원은 "(평창동계올림픽) 위원장이 벌써 세 번째 아니냐"고 물으며 잦은 교체에 아쉬움을 피력했다.

"사람이 자주 바뀌어서 안 좋게 보는 시선이 있는 것 같다"는 IOC 내부 분위기도 전했다.

평창조직위는 2012년 김진선 초대 위원장에 이어 2014년 7월 조양호 위원장이 취임했다. 올해 5월에는 이희범 위원장이 그 자리를 이어받았다.

한국 IOC 위원의 공석 위기를 우려했다.

이건희 회장이 건강을 회복할 가능성이 희박하고 문대성 선수위원은 IOC로부터 최근 직무정지 징계를 받았다.

문 위원은 이번 대회 이후 임기가 끝난다.

유승민 삼성생명 탁구 코치가 선수위원 도전에 나섰지만 17일까지 이어지는 투표에서 낙선하면 한국은 사실상 IOC 위원이 없게 된다.

장웅 위원은 이런 상황을 잘 알고 있음에도 덕담을 건넸다.

"아쉽지만, 또 누군가 새로운 사람이 나오지 않겠느냐"며 "조양호 선생(한진그룹 회장)이 평창 위원장을 계속 했다면 가능성이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 총재가 국제경기단체 회장 자격으로 IOC 위원이 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지난해 심장 수술을 받은 장 위원은 안부를 묻자 "좋아지지도 않고, 나빠지지도 않는다"고 답했다.

'남측 체육회장도 심장 수술 후유증 때문에 이번에 오지 못했다'고 알려주자 장 위원은 "아, 김정행 회장"이라고 거명하며 안부를 묻기도 했다.

북한의 리우 대회 목표가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즉답을 피했다.

"나는 NOC(국가올림픽위원회)에는 관여하지 않으니까"라며 자기 소관이 아니라고 말했다.

최룡해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의 리우 개회식 참석에는 원론적인 의미를 부여했다.

장 위원은 "조직위원회가 여러 정상을 초청했지 않느냐. 초청받은 수보다 적은 분이 개회식에 참석한다고 들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최룡해 부위원장이) 인천(아시안게임)에도 가셨댔지 않느냐"며 "이번에도 그런 의미로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2014년 10월 인천 아시안게임 폐회식에 최고위급 인사를 파견했다. 황병서 군총정치국장(이하 당시 직책), 최룡해 당 비서, 대남정책을 총괄하는 김양건 통일전선부장 등이 대표단에 포함됐다.

최룡해 부위원장은 '부통령'이라고 소개했다.

장 위원은 "국무위원회가 영어로 '스테이트 어페어스 커미션(State Affairs Commission)'"이라고 소개하며 "국무를 총괄하는 국무위원회의 '부(副)'에 해당하니까 부통령"이라고 설명했다.

그를 보좌하는 아들 장정혁 씨와 함께 사진을 찍자고 권하자 손사래를 치며 거부했다. 이에 장 위원 혼자라도 찍으려 하자 "나도 다 늙었는데 찍어서 뭐하려고"라며 촬영에 응했다.

북한 축구 국가대표 골키퍼 출신인 장정혁 씨는 현재 IOC에서 근무하고 있다.


장웅 북한 IOC 위원.

emailid@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