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기로 빈곤국 아동 돕는다…5일 세종서 국제어린이마라톤

"달리기로 어려운 아동을 도와요"지난 4월 7일 부산시민공원에서 세이브더칠드런, 부산시, 연합뉴스가 공동 주최로 열린 '2018년 국제어린이마라톤 어린이나눔축제'에 참가한 어린이들의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빈곤국 어린이의 인권 개선을 위한 '2018 국제어린이마라톤'이 어린이날인 오는 5일 오전 10시 세종특별자치시 세종호수공원에서 열린다.

국제구호단체인 세이브더칠드런과 국가기간뉴스통신사인 연합뉴스, 세종시가 함께 주최하는 이번 행사에서는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 참가자 2천여명이 세종호수공원 일대 4㎞를 달리며 빈곤국 아동이 겪는 기아와 질병을 간접적으로 체험하고 나눔과 봉사의 의미를 함께 나눌 예정이다.

달리기에 앞서 진행되는 공식 행사에서는 대전지역 세이브더칠드런 대학생 아동권리옹호서포터즈인 '대전 영세이버'가 펼치는 아동권리 플래시몹을 볼 수 있다.

개회식은 정태영 세이브더칠드런 사무총장의 개회사, 김진형 연합뉴스 상무·이춘희 세종시장·마크 피어스 세이브더칠드런 방글라데시 사무소장의 인사말 순서로 진행된다.

참가자들은 '힘차게 달려요'와 '느긋하게 달려요' 두 그룹으로 나뉘어 달리게 되며, 코스 내 체험구역에서 말라리아, 저체온증, 영양실조, 식수부족의 어려움을 느껴볼 수 있다.

마라톤이 끝나면 별도 공간에서 지구촌 영유아 사망원인과 해결책을 배울 수 있는 '질병을 물리쳐요', 미니볼링게임, '말라리아와 한판승부' 줄다기리, '종이로 전하는 마음' 종이접기, '사랑의 염소' 브로치 만들기 등의 다양한 활동에도 참여할 수 있다.

이번 대회의 참가비(인당 1만원)는 전액 방글라데시와 아프리카 말리의 5세 미만 영유아 살리기 사업에 쓰인다.

세이브더칠드런은 '달리는 것만으로도 전 세계 아동을 살릴 수 있습니다'란 슬로건 아래 2011년부터 해마다 서울에서 국제어린이마라톤을 개최해오다 지난해부터 5개 도시로 확대했다. 올해는 부산, 세종에 이어 전주(9월 15일), 대구(10월 6일), 서울(10월 20일)에서 진행된다.

sujin5@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