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이 최고] 고혈압 인구 1천100만명…설마 나도 환자?

증상 없어 방치하면 동맥경화, 뇌졸중 등 합병증 생겨
식단 조절과 적절한 운동 통해 꾸준히 혈압 조절해야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고혈압은 증상이 없으면서도 발병하면 치명적 결과를 초래한다고 해서 '침묵의 살인자'로 불린다. 이런 고혈압 환자가 국내 전체 인구의 약 4분의 1을 차지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대한고혈압학회가 최근 펴낸 '2018 고혈압 보고서'(Korea Hypertension Fact Sheet)를 보면 국내 고혈압 환자는 2018년 기준으로 1천100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추정됐다. 하지만 이 중에서 자신이 고혈압인 줄도 모른 채 지내는 사람이 상당수라는 게 학회의 분석이다.

실제로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진료 빅데이터에 따르면 고혈압 질환으로 진료받은 사람은 2017년 기준으로 604만명이었다. 학회의 추정대로라면 약 500만명이 고혈압을 인지하지 못한 채 살아가는 것으로 볼 수 있는 대목이다.

학회는 특히 30∼40대 젊은 고혈압 환자 중 절반 이상이 치료를 게을리하고 있다며 우려하고 있다. 서구화된 식사습관과 운동부족으로 고혈압 발생 연령대가 점차 낮아지고 있는데도 질환을 방치하고 있다는 것이다.

연합뉴스 사진

◇ 원인도 모르고 증상도 없는 고혈압…무서운 건 '치명적 합병증'

고혈압은 말 그대로 혈압이 정상보다 높은 경우를 말한다. 수치상으로는 수축기 혈압이 140mmHg 이상이거나 이완기 혈압이 90mmHg 이상인 경우를 말한다.

혈관 압력이 높은 것 외에는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다. 또 고혈압이 생기는 직접적인 원인도 모르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하지만 이처럼 원인도 모르고 증상도 없는 고혈압이 위험한 이유는 바로 합병증에 있다.

높은 혈압은 심장에 부담을 줘 심장벽이 두꺼워지고 커지게 되며 이로 인해 심부전 상태로 악화한다. 이뿐 아니라 압력으로 혈관이 손상되면 동맥경화로 이어지기도 한다. 국내 3대 사망 원인인 암, 심장, 뇌혈관 질환 중 두 가지가 고혈압으로 인해 생길 수도 있다.

고혈압 기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제공]

◇ 30대 고혈압 인지율 20%…"젊어서 괜찮다" 생각 많아

사실 고혈압은 젊을 때 건강에 관심을 가지지 않으면 조기 진단이 쉽지 않은 질환이다.

학회 조사에 따르면 국내 30대 남녀의 고혈압 인지율은 20% 수준에 그쳤으며, 치료율도 이와 비슷한 수준으로 파악됐다. 고혈압 환자 중에는 아직 젊으니 괜찮을 것이라는 생각과 혈압약을 한번 복용하면 평생 먹어야 한다는 두려움 가진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고혈압은 젊어서 관리에 소홀하면 어느 순간 동맥경화, 뇌졸중, 심근경색 등의 치명적인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다. 더욱이 눈이나 콩팥이 망가져서 실명하거나 평생 투석을 하게 되는 등 심각한 후유증도 남길 수 있다.

젊더라도 고혈압이나 심뇌혈관질환의 가족력이 있고, 흡연, 비만, 고지혈증 등 심혈관질환의 위험 요인을 가진 경우에는 더욱 조심해야 한다.

고혈압[연합뉴스TV 제공]

◇ 고혈압 치료 1순위는 생활습관 개선…혈압약 복용 때도 마찬가지

고혈압 치료에는 혈압 강하제를 통한 약물요법도 필요하지만, 무엇보다 위험 요인을 일상생활에서 제거하는 것이 중요하다.

손일석 강동경희대병원 심장혈관내과 교수는 "고혈압을 처음 진단받은 환자라면 음식과 생활습관 개선으로 혈압을 내릴 수 있다"고 조언했다.

1∼2기 고혈압 환자의 경우 염분섭취를 줄이기만 해도 혈압이 조절되는 만큼 음식섭취 조절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서는 ▲ 식사나 요리할 때 소금, 간장, 된장을 가급적 적게 넣기 ▲ 짠맛을 대신할 수 있는 향신료(고추, 후추, 식초, 레몬 등) 이용하기 ▲ 가공식품, 간편식보다 자연식품(생야채, 과일, 우유 등) 섭취하기 ▲ 식품 성분표를 잘 읽어 염분 함량이 많은 식품 피하기 등의 노력이 요구된다.

혈압약을 복용한다고 해서 나쁜 생활습관을 그대로 유지해도 된다는 생각도 금물이다. 약물요법은 생활요법에 더해 추가적인 강압효과를 얻는 것으로, 생활요법과 병행함으로써 약의 용량을 줄일 수 있다.

손 교수는 "고혈압 초기에는 증상이 잘 나타나지 않아 스스로 몸의 이상을 알아채기 쉽지 않다"면서 "이때는 비약물요법을 통해 혈압을 내리도록 노력하는 게 중요하지만, 의사와 정기적으로 만나 혈압을 떨어뜨리는 약물치료가 필요한지에 대해서도 상의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권고했다.

혈압[게티이미지뱅크 제공]

◇ 고혈압 예방 생활 수칙

▲ 음식은 지방질을 줄이고 야채를 많이 섭취하며 싱겁게 먹는다.

▲ 매일 적절한 운동을 통해 살이 찌지 않도록 체중을 유지한다.

▲ 담배는 끊고 술은 삼간다.

▲ 스트레스를 피하고 평온한 마음을 유지한다.

▲ 정기적으로 혈압을 측정하고 의사의 진찰을 받는다.

◇ 고혈압학회가 제시한 올바른 가정 혈압 측정법

▲ 아침에는 약물 복용 전·식사 전에 측정한다.

▲ 저녁에는 잠자리에 들기 전에 측정한다.

▲ 화장실에 다녀왔을 경우 5분간 휴식 후 측정한다.

▲ 측정 전 30분 이내 흡연 및 카페인 섭취를 금한다.

▲ 의자에 등을 기대앉아 편한 자세로 혈압측정을 준비한다.

▲ 혈압측정 도구는 팔 위쪽에 심장 높이로 착용한다.

▲ 측정 결과는 혈압 수첩에 꼼꼼하게 적는다.

bi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