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방송계 거물' 오프라 윈프리, 냉동피자 시장에 출사표

오프라 윈프리, 냉동 피자 시장에 출사표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 방송계 거물 오프라 윈프리(64)와 식품업계 공룡 '크래프트 하인즈'(Kraft Heinz)의 '협력 전략'이 성공적 행보를 보이고 있다.

23일(현지시간) 경제전문지 포춘 등 미국 주요 언론은 윈프리가 냉동 피자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고 보도했다.

윈프리는 지난해 '크래프트 하인즈'와 손잡고 만든 새로운 냉장식품 브랜드 '오, 댓츠 굿!'(O, That's Good!)을 통해 전날 네 종류의 냉동 피자를 선보였다.

이 제품은 "크러스트 반죽의 3분의 1을 콜리플라워(브로콜리의 아종)로 만든, 영양식"이라는 점을 앞세우고 있다.

윈프리는 "피자는 누구나 좋아하고, 흥미롭고, 가족·친구와 쉽게 나눌 수 있는 음식"이라며 "내 음식에 영양가 있는 특징을 더하고 싶었고 그래서 피자 크러스트 반죽에 콜리플라워를 섞었다. 피자 본래의 맛과 향은 그대로 보존했다"고 소개했다.

윈프리와 크래프트 하인즈가 함께 만든 이 피자는 미 전역의 일반 유통업체에서 개당 6.99달러(약 8천 원)에 판매되기 시작했다.

윈프리는 작년 1월 크래프트 하인즈와 "누구나 쉽게 만들어 먹을 수 있는 영양식"을 함께 만들어 팔기로 하고 조인트 벤처 '밀타임 스토리스'(Mealtime Stories, LLC)를 발족했다. 크래프트 하인즈가 제품 개발 및 제조·판매를 맡고 윈프리는 마케팅을 책임지는 구조다. 이어 작년 8월 '오, 댓츠 굿!' 브랜드로 냉장 유통 수프 4종과 콜리플라워가 들어간 감자 등 사이드 메뉴 4종을 출시했다.

크래프트 하인즈는 시카고에 본사를 둔 미국의 대표적인 종합식품업체 크래프트와 세계 최대 케첩 업체 하인즈의 합병으로 2015년 탄생, 산하에 약 30개 브랜드를 갖고 있다.

1986년부터 2011년까지 25년간 시카고에서 '오프라 윈프리 쇼'를 진행하며 '토크쇼의 여왕'으로 군림한 윈프리는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 중 한 명으로 손꼽힌다. 경제전문지 포브스 선정 미국 400대 부자 순위 264위에 올라있으며 순자산은 30억 달러(약 3조4천억 원)로 추정된다.

윈프리는 2014년 스타벅스의 차 전문점 '티바나'(Teavana)에 '오프라 차이 티'(Oprah Chai tea)를 내놓고, 2015년 체중감량식품 서비스업체 '웨이트 와처스'(Weight Watchers)의 지분 10%를 인수하는 등 대형 식음료회사와 파트너십을 맺고 마케팅 전령으로 나서 효과를 톡톡히 낸 바 있다.

방송계 거물 윈프리와 식품업계 공룡 크래프트 하인즈, 냉동 피자 출시[오, 댓츠 굿! 웹사이트=연합뉴스]

chicagorh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