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굴기' 이어가는 중국…항법위성 2대 추가 발사

연말 일대일로 국가 GPS 서비스…'무인 고속철' 운행도 지원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우주굴기(堀起·우뚝 섬)'를 지속적으로 추진 중인 중국이 범지구적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인 베이더우(北斗·북두칠성) 시스템 구축을 위한 쌍둥이 항법위성을 추가 발사했다고 관영매체가 보도했다.

26일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은 지난 25일 베이더우 항법위성 2대를 단일 운반용 로켓에 탑재해 우주로 쏘아올리는데 성공했다.

창정(長征)-3호B 운반로켓은 이날 중국 남서부 쓰촨(四川)성 소재 시창(西昌)위성발사센터를 이륙했으며, 이는 창정 로켓 시리즈의 통산 283번째 임무였다고 발사센터의 소식통이 밝혔다.

쌍둥이 위성은 로켓 발사 후 3시간이 조금 지나서 궤도에 진입했다. 일련의 시험을 마치고 쌍둥이 위성은 이미 궤도에 위치한 10개의 기존 베이더우 3세대 위성들과 함께 작동하게 된다.

이번에 발사된 위성 2개는 중국과학원 소형인공위성혁신연구원에서 개발됐다.

베이더우 위성위치확인시스템은 2000년 중국에서 서비스를 시작했으며 2012년 아시아태평양지역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개시했다.

이어서 중국은 올 연말부터 일대일로(一帶一路:육·해상 실크로드 프로젝트) 국가들에 대한 위성위치확인 서비스를 지원하고, 2020년께 30개 이상의 위성을 통해 범지구적 서비스를 할 예정이다.

특히 베이더우 시스템은 오는 2022년 베이징(北京)동계올림픽을 앞두고 베이징과 공동개최지인 허베이(河北)성 장자커우(張家口)를 연결하는 징장(京張·베이징~장자커우)고속철의 스마트 기술과 연계해 철도기관사 없는 고속열차 운행을 돕게 된다.

베이더우 시스템의 설계를 맡았던 양위안시는 "신형 원자시계를 설치한 베이더우 3세대 위성은 미국 등의 기존 GPS 시스템보다 10배 더 정확한 위치파악을 가능케 해 한다"고 말했다.

중국 베이더우 GPS위성 발사 [신화=연합뉴스]

realis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