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족들 놀러오세요"…관광공사가 뽑은 '한국 지방관광 10選'

부산 감천문화마을, 대구 근대골목, 강릉 커피거리, 파주 DMZ 등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한국을 자주 찾는 중국 조선족들, 서울·수도권 뿐만 아니라 지방의 특색있는 관광지에도 많이 놀러 오세요"

한국관광공사 선양지사는 26일 현지매체인 요녕신문과 공동으로 대한민국의 자연풍경과 인문적 매력을 조선족들에게 널리 알리기 위해 '조선족 관광객이 꼭 가봐야 할 한국 지방관광 10선(選)' 프로모션을 펼치고 있다고 밝혔다.

관광공사 선양지사는 각계 조선족 전문가와 함께 지방관광 10선으로 부산 감천문화마을, 대구 근대골목 및 가수 김광석 거리, 강원도 설악산, 강릉 커피거리·경포대, 경기도 파주 비무장지대(DMZ)를 선정했다.

충청북도 단양팔경, 경상남도 진주성, 전라북도 전주한옥마을, 전라남도 여수 오동도 및 엑스포해양공원, 제주도 우도가 지방관광 10선에 포함됐다.

선양지사는 이들 10개 지방 관광지의 특성과 위치, 연락처 등을 소개한 관광수첩을 5천부 만들어 중국 동북3성(랴오닝·지린·헤이룽장성)의 조선족 사회를 중심으로 배포했다.

지난 1~16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웨이신(微信·위챗)을 통해 '꼭 가고 싶은 베스트 관광지 추천 이벤트'를 진행한데 이어 오는 11월 말까지 지방관광 10선 체험담·관광소감 공모전을 진행 중이다.

김용재 관광공사 선양지사장은 "지방관광과 테마관광을 활성화하는 추세에서 한국문화·역사를 풍부히 담은 지방 대표 관광지를 선정해 널리 알리고 휴가, 가족방문 등의 기회를 이용해 조선족들이 국내 곳곳을 방문하는 계기를 제공코자 한다"고 말했다.

'조선족 관광객이 꼭 가봐야 할 한국 지방관광 10선'

realis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