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일자리 알아보세요"…코트라, 오클랜드서 취업박람회

(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 사장 권평오)가 29일 주뉴질랜드한국대사관(대사 여승배)과 공동으로 뉴질랜드에서 한인들을 위한 취업박람회를 개최했다.

이날 오클랜드 시내 스카이시티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취업박람회는 오스템임플란트, 현대로템, KNCC, 한양 등 뉴질랜드 진출 한국 업체와 현지 한인 업체 등 한인 기업 11개사, 힐튼과 GMP 등 글로벌 기업 8개사가 참여한 가운데 취업 설명회와 채용 면접 등 뉴질랜드 거주 한인들에게 실질적인 취업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뉴질랜드 취업박람회 [코트라 제공]

이날 행사에 참가한 19개 회사는 총 47명을 채용한다는 계획에 따라 이력서 검토와 1:1 면접 등을 실시했으며 100여 명이 넘는 한인 구직자들이 참여해 높은 관심을 보였다.

코트라의 한 관계자는 이번 박람회가 미국, 호주와 같이 구직자 선호도가 높으면서 제도 문화적으로 진입 장벽이 상대적으로 낮은 뉴질랜드 취업의 문을 활짝 여는 기회가 된 것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행사에는 100명이 넘는 구직자들이 참가해 구인 기업과 심층 채용 면접을 보았다"며 이들 가운데서 일부는 각 기업의 채용절차에 따라 취업 기회를 얻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코트라는 이날 행사에서 다양한 취업 정보 제공과 함께 구직자들의 역량 강화 프로그램을 마련해 '취업면접에서 승리하는 방법', '뉴질랜드 애니메이션 업계 현황', '취업 성공사례' 등도 소개했다.

오스템임플란트의 이건욱 오클랜드 법인장은 "뉴질랜드 시장 개척을 위한 진취적인 한인 인재를 찾고 있다"며 "이번 박람회를 통해 인적 자원과 마케팅 분야에서 2명을 채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여필 코트라 오클랜드 무역관장은 "구직자 취업 선호도가 높은 뉴질랜드에도 IT, 건설 등 장기 구인난을 겪는 직군이 있다"며 "뉴질랜드 취업 지원 사업이 이제 첫발을 내디딘 만큼 앞으로 다양한 일자리 사업을 통해 우리 청년들의 뉴질랜드 취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취업박람회 채용 면접 모습 [코트라 제공]


취업박람회 이력서 지도상담 모습 [코트라 제공]

ko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