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념관 건립, 반드시 관철"…오바마, 지역사회 설득 나서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정치적 본거지' 시카고의 유서깊은 시민공원에 추진 중인 기념관(오바마 센터) 건립 사업을 반드시 관철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저녁 시카고 남부 하이드파크에 소재한 '오바마 재단' 사무실에서 지역사회 오피니언 리더들과 만나 오바마 센터 건립 추진 현황을 설명하고 지지를 당부했다.

[시카고 선타임스 화면 캡처]

오바마는 수많은 논란과 반발로 인해 기념관 건립 사업 일정이 지연되고는 있으나, 설립 예정지 잭슨 파크에 계획대로 오바마 센터를 짓기 위해 총력을 쏟고 있다면서 "시카고 남부 주민들에게 가장 큰 혜택이 될 것"이라고 설득했다.

시카고 트리뷴은 이 자리에 지역 주민, 정치인, 사회운동가, 오바마 재단 관계자 등 50여 명이 참석해다고 전했다.

오바마는 "시카고 남부는 내 경력의 시작점이다. 이 곳에서 비로소 성인이 됐고, 지역사회를 위해 일하는 법을 배웠다. 사람들을 참여시키고, 결속하고, 힘을 실어줄 때 좋은 결과가 온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곳에서 일리노이 주 상원의원 선거에 첫 도전했고, 이것은 대통령 출마의 기반이 됐다"면서 "이 공동체는 내게 모든 것을 주었다. 이 곳 말고는 다른 선택은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오바마는 일리노이 주의회 상원의원으로 정계에 데뷔한 후 일리노이 연방상원의원을 거쳐 백악관에 입성했다.

오바마는 "기념관 건립 사업을 추진하면서 많은 것들을 배운다"며 "나는 대통령 기념관을 지어 본 일이 없고, 이번이 처음이다. 그러나 외부 압력과 논란에도 불구하고 사업을 진전시켜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곧 구체적인 일정이 시작될 것"이라면서도 "하지만 신속하게 진행될 것 같지는 않다. 무언가를 건립한다는 것은 시간이 오래 걸리는 일 아닌가"라고 상황이 녹록치 않음을 시사했다.

오바마 재단은 이달 초 오바마 센터 착공을 내년으로 미룬다고 발표한 바 있다.

오바마는 2016년 시카고 남부 미시간호변의 잭슨 파크를 오바마 센터 부지로 발표하고, 2017년 초 공사에 들어가 2020년 또는 2021년 문을 열 예정이었다.

그러나 건립사업 계획안이 주민들의 반감을 사고 미국의 환경정책법(NEPA) 및 사적지 보존법(NHPA)에 위배된다는 지적을 받으며 착공이 여러차례 뒤로 미뤄졌다.

시카고 시민단체는 1893년 개장해 1974년 미 국립사적지로 지정된 잭슨파크에 오바마 센터가 들어서는 것을 막기 위한 소송을 제기, 곧 재판이 시작되며 연방 당국은 오바마 센터 건립 사업에 대한 환경 영향 평가를 진행 중이다.

또 오바마 센터 인근 지역 주민들은 오바마 기념관 건립 사업의 피해자가 될 수 없다며 '일자리 보장', '저소득층 주택 및 주택소유주 보호', '흑인 사업체 및 지역 공립학교 지원' 등을 보장하는 '지역혜택협약'(CBA) 서명을 요구하고 있으나 오바마는 이를 거부, 원성을 사고 있다.

오바마는 잭슨 파크 내 약 8만㎡ 부지에 연면적 2만㎡ 규모의 현대식 석조 석물 3개 동을 짓고 '차세대 오바마 양성 센터'로 만들어가겠다는 구상이다.

오바마 재단은 건립 예산으로 5억 달러(약 5천500억 원)를 책정했으며, 지금까지 2억3천300만 달러를 모금한 것으로 알려졌다.

chicagorh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