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대륙 진출 대만기업 민진당 정치헌금 조사"

적발업체엔 '92공식' 입장 표명 요구

(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중국 정부가 분리주의 성향의 대만 민진당에 정치헌금을 제공한 중국 내 대만 기업인을 조사중인 것으로 알려져 파문이 일고 있다.

대만 자유시보 등은 29일 소식통들을 인용해 이같이 전하면서 중국이 정치헌금을 제공한 것으로 드러난 대만 기업인들에게 '92공식(九二共識·1992년 '하나의 중국'을 인정하되 각자 명칭을 사용하기로 한 합의)'에 대한 지지 표명을 요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중국은 앞서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이 미국 로스앤젤레스(LA)를 방문했을 때 들러 '대만 독립’을 주장한 것으로 와전된 대만계 커피전문점 85℃에 대해서도 똑같은 압력을 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만의 커피 체인 85℃[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국 당국의 조사가 본격화되자 중국내 진출한 대만 기업인이 민진당 측에 속히 해결책을 찾아 달라며 도움을 요청하고 있다고 자유시보는 전했다.

대만의 정치헌금 관련정보는 모두 공개돼 있어 중국이 손쉽게 해당정보를 얻을 수 있는 상황이다.

일각에서는 중국의 정치자금 조사가 사실이라면 앞으로 중국 진출 대만 기업인들이 대만 정치인들에게 지원하는 정치헌금이 끊길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대만 정부의 한 관계자는 기업 아닌 개인 명의로 기부하는 방식으로 이를 피할 수 있지만 다른 측면에서 보면 정치헌금 제도가 왜곡되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린칭치(林淸淇) 대만 내정부 민정사(民政司)도 정치헌금을 공개적이고 투명하게 처리해야 한다는 것은 모든 국민이 아는 사실로 기부 정보를 숨기고 비공개로 하는 것은 입법 정신에 어긋난다고 말했다.

차이이위(蔡易餘) 민진당 입법위원은 "대만 기업인은 두려워하지 않고 있다"며 중국의 이 같은 행위가 심해질수록 결국 선거에서 민진당을 도와주는 셈이라고 일축했다.

대만의 한 기업인은 중국이 대만 기업인에 대해 '마녀사냥'을 하는 것은 좋은 전략이 아니라면서 매번 선거 결과로 봤을 때 오히려 거의 '역효과'가 났다고 지적했다.

jinbi100@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