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조폭과의 전쟁'…2천500개 폭력조직 해체·3만4천여명 기소

일각선 "시진핑 권력·당 통제력 강화 포석" 관측도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중국 공안이 올 초부터 전국적인 조직폭력배 소탕작전에 나서 2천500여 개의 조직을 해체하고 3만4천여명의 조직원을 기소했다고 중국 매체들이 31일 보도했다.

이는 지난 1월 공산당 중앙기율검사위원회 2차 전체회의에서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폭력조직과 관리들의 결탁을 당의 근간을 위협하는 요소로 지목, 대대적인 단속을 예고한 데 따른 것으로 일각에서는 시 주석의 권력 강화와 함께 공산당의 통제를 강화하기 위한 행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일간 남방도시보(南方都市報) 등에 따르면 중국 공안부는 지난 29일 북부 산시(山西)성 타이위안(太原)에서 열린 전국공안기관 폭력배소탕전투 추진회의에서 "지난 1~7월 사이 중국 전역 공안이 2천500여 개의 범죄조직을 해체하고 3만4여 천명을 기소했다"고 밝혔다.

공안부는 각급 단위의 공안 당국에 지방 폭력배들을 지속적으로 압박하고 공소유지 능력을 강화하도록 지시했다며 지방 경찰을 적극적으로 감독·기율하겠다고 설명했다.

허난성 공안은 지난 1월 이후 조직폭력배 4천819명을 체포했다고 발표했다.

이들 폭력배에 의한 범죄피해액은 19억5천만 위안(약 3천171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됐다. 산시성은 조직폭력단 70개를 소탕하고 이들로부터 5천200만 위안(약 84억6천만원)을 압수했다.

당 중앙위원회는 국가 차원의 반부패 운동을 한층 강화한다는 방침 아래 범죄조직을 해체하기로 하고 10개 성(省)지역에 조사단을 파견했다. 이들 조사단은 각 성과 공안부 관료들이 이끄는 335명의 조사요원으로 구성됐다.

각 팀은 북부 허베이(河北)·산시성, 중부 허난(河南)·후베이(湖北)성, 동북부 랴오닝(遼寧)성, 동부 산둥(山東)·푸젠(福建)성, 남부 광둥(廣東)성, 서남부 쓰촨(四川)성과 충칭(重慶)시 등에 1차로 파견됐다.

범죄조직 해체활동은 내년 말까지 전국 31개 성·직할시·자치구를 대상으로 펼쳐지며, 조사단은 지방 당국의 해당 조치를 점검하는 차원에서 현지를 재방문할 계획이다.

덩롄판(鄧聯繁) 후난성 반부패 합작혁신센터 주임은 "이번 1차 조사활동은 특정 지역을 겨냥한 것이 아니다"라며 "당 중앙위가 조사단을 구성한 사실 자체가 권위를 과시하고 중앙정부의 메시지를 전하는 압력이 된다"고 언급했다.

관변학자인 쑤웨이(蘇偉) 공산당 충칭(重慶)당교 교수는 "개혁개방 이후 경제·정치적 변화로 인해 사회관리에 일부 공백이 생기면서 폭력배와 범죄조직이 세력을 확대하는 결과를 낳았다"며 "조폭과의 싸움은 반부패 활동의 필수적인 부분"이라고 말했다.

자오커즈(趙克志) 공안부장은 지난 2월 공안부 워크숍에서 조직범죄를 상대로 더욱 단호히 싸울 것이며 이런 범죄를 조장하는 정치·경제·사회적 조건을 뿌리뽑을 것이라고 선언했다. 공안부는 앞으로 2년간 총기·폭발물을 포함해 전국적인 범죄 근절 활동에 나선다고 밝혔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연합뉴스 자료사진]

realis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