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해커 거점' 中 칠보산호텔 간판 내려…'중푸호텔'로 재개장

지난 1월 영업 중단한 뒤 소유·명칭 바꿔…"북중관계 개선 따라 부활 여지"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한 때 '북한 해커의 비밀거점'으로 지목됐던 북중접경 중국 랴오닝(遼寧)성 선양(瀋陽)의 칠보산호텔이 지역업계에서 퇴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북중합작 기업 형태로 운영해온 칠보산호텔은 북한 핵실험·탄도미사일 발사에 대응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재재 결의에 중국이 동참하면서 북한기업 대상 폐쇄명령에 따라 지난 1월 영업을 중단했다.

이후 중국인 명의로 소유를 바꾸고 '중푸(中富)국제호텔'로 이름도 고친 뒤 지난 6월 11일 재개장했다.

애초 북한 핵·미사일 관련 물자를 거래한 혐의로 중국 당국에 체포된 단둥훙샹그룹(丹東鴻祥集團)의 마샤오훙(馬曉紅) 대표 등과 북한 측이 칠보산 호텔 지분을 나눠 가졌으나 중국 당국의 폐쇄 명령 이후 지분 구조가 크게 바뀐 것으로 나타났다.

호텔 주소지를 관할하는 선양시 허핑(和平)구 시장감독관리국에 등록된 바에 따르면 현재 중푸국제호텔 법인대표는 중국인 리이충(李怡瓊)으로 300만 위안(약 4억8천900만원)을 출자해 출자액 순위 2위를 기록했다. 1위는 중푸환경보호산업그룹으로 400만 위안(약 6억5천200만원)을 출자했다.

이들에 이어 양궈펑(楊國峰) 200만 위안(약 3억2천600만원), 페이리광(裵麗光) 100만 위안(약 1억6천300만원) 등 2명의 개인이 3,4위를 차지했다.

지난 1월 호텔 영업중단 이후 기존의 중국·북한측 관리인으로 보이는 자오더타오(趙德濤) 사장과 정춘화(鄭春花) 상무이사가 고위관리인 명단에서 빠지고 리이충이 상무이사 겸 사장으로 등기됐다.

등기자본금 액수도 518만 위안(약 8억4천600만원)에서 1천만 위안(약 16억3천만원)으로 2배 가까이 늘렸다.

재개장한 중국 선양 중푸국제호텔 내 고려항공 사무실(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북중합작 칠보산호텔에서 명칭을 바꾸고 재개장한 중국 선양 중푸국제호텔에선 북한 유일의 국제항공사 고려항공 사무실이 운영 중이다.

2일 호텔을 방문한 결과 재개장하면서 호텔 내에서 북한 측의 흔적을 별로 찾아볼 수 없었다.

한복 차림의 북한 여직원이 손님을 맞던 접수부엔 양장을 입은 중국인 남녀 직원이 서 있고, 북한에서 온 종업원이 서빙하던 커피숍은 운영을 중단했다. 호텔 로비를 오가며 북한 말투로 얘기하던 무역상들은 볼 수 없으며, 재개장 후 이곳을 찾는 북한 사람이 거의 없다고 호텔 직원들이 전했다.

예전 호텔 입구에 게양됐던 북한 인공기는 중국 오성홍기로 대체됐다.

다만 로비 한구석에 위치한 북한 유일의 국제항공사 고려항공 사무실은 예전처럼 영업 중이었다.

고려항공은 최근 선양~평양 간 왕복노선을 주 2회에서 주 3회로 늘리고 영업을 강화하는 모습이다.

그럼 중국 내 대표적 북중합작 기업이던 칠보산호텔의 명맥은 완전히 끊긴 것일까.

접경지역의 한 소식통은 "혈맹으로 불리는 북중 간 특수관계를 고려할 때 대북제재 국면에서 외부에 노출되지 않는 지하 거래망이 존재할 수 있다"며 "지금은 칠보산호텔이 사라졌지만 향후 북중관계 개선이 진전될 경우 부활할 여지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2000년 개장한 칠보산호텔은 160개 객실을 갖춘 15층짜리 4성급 호텔이며 2011년 북한이 훙샹그룹에 호텔 지분 일부를 매각해 북한 측 70% 중국 측 30%의 출자비율로 운영됐었다.

2015년 1월 CNN방송 등 미국 언론들은 칠보산호텔을 북한 해커들의 활동 거점 중 하나로 지목하며 "크고 복잡한 사이버 공격은 강력한 인터넷 인프라가 필요한 데 선양은 여기에 적합한 조건을 갖췄다"는 대테러 전문가의 견해를 전했다.

북중합작 칠보산호텔에서 개명한 중국 선양 중푸국제호텔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유엔 대북제재를 중국 정부가 이행함에 따라 지난 1월 폐쇄명령을 받은 중국 선양 칠보산호텔이 소유와 명칭도 모두 바꾸고 중푸국제호텔로 재개장했다.

realis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