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선양서 북한 9·9절 기념 사진·미술 전시회

김정은 위원장 방중 부각…관광·스포츠체험 홍보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북중 접경인 중국 랴오닝(遼寧)성 선양(瀋陽)에서 북한 70주년 9·9절(정권수립 기념일) 기념 사진·미술·도서·수공예품 전시회가 열리고 있다.

2일 선양시 허핑(和平)구 소재 조선족문화예술관에 따르면 주 선양 북한총영사관 주최로 북한의 최근 사회변화상을 소재로 한 사진과 미술작품, 도서, 수공예품 등 100여 점의 전시를 오는 3일까지 진행한다.

전시된 사진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3차례에 걸친 방중 및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 현지 시찰을 부각하면서 김일성 주석·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방중 모습을 포함했다.

또 마식령 스키장과 미림 승마·항공구락부, 문수물놀이장 등의 소개사진을 통해 북한이 대외 이미지 개선 및 외화난 해결을 위해 내세우는 현지 관광·스포츠 체험을 홍보했다. 도서로는 김일성전집, 김정일선집 등 북한 최고지도자 관련 서적이 전시됐고 북한 도자기와 공예품, 미술품 수십점도 출품됐다.

현지 매체인 요녕신문은 "이번 전시회가 북한의 경제, 문화, 정치 등 각 영역의 성과를 담은 도서, 사진 등을 보여줬다"며 "북한 측은 전시회를 계기로 자국에 대한 이해가 깊어지고 북중친선협조관계를 발전시키기 희망했다"고 전했다.

중국 선양서 북한 9·9절 기념 사진전시(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북한 70주년 9·9절(정권수립 기념일) 기념 사진전시가 중국 선양에서 열리고 있다.

realis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