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중앙은행 기준금리 1.5% 유지…"나프타 협상 불확실"

(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캐나다 중앙은행인 캐나다은행은 5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현행 1.5%로 유지한다고 밝혔다.

캐나다은행은 이날 정례 금리정책 회의를 열고 미국과 진행 중인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나프타) 개정 협상이 불확실하다고 판단, 이같이 결정했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캐나다은행은 성명을 통해 "중앙은행은 나프타 협상 등 다른 통상 정책의 추이와 인플레이션 전망에 대한 영향을 면밀하게 주시하고 있다"며 "통상 관계의 긴장 고조가 세계 경제의 핵심 위협이 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과 캐나다는 이날 미국 워싱턴DC에서 지난주에 이어 나프타 개정 협상을 재개했으나 핵심 쟁점에 관한 양측 입장이 팽팽히 맞서 합의 도출 여부가 불투명한 상태다.

캐나다은행은 나프타 협상의 불확실성에도 불구하고 경제 전반의 실적은 금리 인상이 필요할 만큼 양호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또 가계 부채 수준이 감소세를 보이는 데다 주택 시장이 안정화 단계로 접어들고 기업 투자와 수출도 건실하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한 분석가는 2분기 성장률이 당초 예상을 넘어 연율 기준 2.9%의 실적을 보였다고 말했다.

금융계는 내달 24일 열리는 정례 금리정책 회의에서 기준금리가 인상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캐나다은행은 지난 7월을 포함, 2017년 중반 이후 초저금리 상태의 기준금리를 4차례 인상했다.

스티븐 폴로즈 캐나다은행 총재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jaeych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