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여파로 중단됐던 중국 선양 한국주간행사 3년 만에 재개

선양시 "오는 10월에 열자" 알려와…"중국 측과 교류재개 의미"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주한미군의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한국 배치 여파로 중단됐던 한중 경제·문화 교류행사인 '선양(瀋陽) 한국주간'이 3년 만에 재개된다.

6일 선양 교민사회에 따르면 이 행사는 한중 경제협력과 문화교류 확대를 위해 2002년 이후 매년 하반기 주선양 한국총영사관과 중국 랴오닝(遼寧)성 선양시 공동주최로 열렸다.

그러나 2016년 선양시가 무기 연기한 데 이어 2017년까지 2년 연속 개최되지 못했다.

선양시는 2016년 당시 항저우(杭州)의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개최를 명분으로 내세웠으나 사드 배치에 따른 중국내 여론악화를 반영한 결정으로 풀이됐다.

최근 2년 동안 한국주간 행사에 중국 측이 참여하지 않음에 따라 행사를 주관해온 재선양한인(상)회는 '한인의날'로 대체하고 체육·문화행사로 축소해 자체적으로 행사를 치렀다.

그러나 선양시는 최근 한국총영사관에 공문을 보내 "오는 10월에 한국주간 행사를 개최하자"며 시기가 임박한 점 등을 감안해 경제 관련 행사 중심으로 진행하자고 알려왔다.

시 당국은 정확한 개최기간을 못박지는 않았다.

선양시의 이번 결정은 지난해 12월 문재인 대통령의 방중을 계기로 당국 및 문화계 교류가 활발해지고 한중관계가 회복국면에 들어선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교민사회에선 노영민 주중대사가 지난 5월 선양을 방문해 탕이쥔(唐一軍) 랴오닝성 성장을 만나 한국 관련 현안을 논의하면서 한국주간 행사 개최에 관해 협조를 당부한 것도 중국 측의 전향적 반응을 이끌어내는데 영향을 끼친 것으로 해석했다.

행사준비에 관여해온 교민사회 관계자는 "2년간 단절됐던 중국 측과의 교류가 재개된다는 데 의미가 있다"며 "이번 행사는 경제포럼 및 세미나 위주로 치러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2015년 9월 열린 선양 한국주간 개막식 공연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realis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