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중 지역협력도 '밀착'…선양서 北행사에 랴오닝 1인자 참석

성 당서기, 北 9·9절 행사 첫 참석…"우의증진" 천명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북중접경인 중국 랴오닝(遼寧)성 선양(瀋陽)에서 열린 북한 9·9절(정권 수립 기념일) 행사에 이례적으로 성 최고위 간부인 당서기가 직접 참석해 양측의 밀착이 재차 확인됐다.

6일 접경지역 소식통에 따르면 전날 저녁 선양시내 6성급 호텔에서 주 선양 북한총영사관 주최로 열린 70주년 9·9절 행사에 천추파(陳求發) 랴오닝성 당서기가 참석해 축사를 했다.

랴오닝성 성도 선양에서 열린 북한 정권 수립일 기념행사에 성 최고위직인 당서기가 직접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부·군·민간단체 등 각계각층에서 모든 일을 공산당이 주도하는 중국에선 당서기가 지방정부 책임자인 성장(省長)보다 서열이 높은 지방의 1인자이기 때문에 이날 천 서기의 참석은 최근 급격히 강화된 북중관계를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천 서기는 축사에서 "70년 전 북한 인민은 김일성 주석과 북한 노동당 지도하에 나라를 세웠고 부강한 사회주의국가 건설에 줄곧 분투했다"며 "현재 김정은 국무위원장 지도로 북한이 정치안정, 경제발전, 민생개선을 이뤘고 인민의 노력으로 국가건설, 생활향상 성과를 이루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랴오닝성은 중조(中朝·중국과 북한) 우호관계에 최선을 다할 것이며 양측 지방 간, 특히 평안북도와 각 영역에서 교류·협력을 확대해 상호이해와 우의를 증진하겠다"며 "중조 변경의 평화·안정을 지켜나가면서 양국관계가 신시기에 다양하게 발전하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구영혁 북한총영사는 "중국 동지들과 즐겁게 한 자리에 모여 국가 성립 70주년을 경축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우리는 중국 동지들과 함께 우리나라와 랴오닝성 등 동북3성, 양측 성(省)·도(道) 간 관계를 강화하고 각 영역에서 우호소통, 교류협력 확대를 위해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이날 행사엔 북한과 중국 측 인사 500여 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룬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북한 측은 매년 기념행사를 북중 합작기업으로 선양시내 4성급 호텔인 칠보산호텔에서 개최했으나 지난 1월 중국 정부가 자국 내 북한기업 폐쇄명령을 내리면서 호텔이 문을 닫고 중국인 명의로 소유를 바꿔 재개장한 탓에 다른 호텔로 장소를 옮겨 열었다.

북한 9·9절 기념행사에 참석한 천추파 중국 랴오닝성 당서기 [중국신문망 캡처]

realis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