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미국, 이란에 반대하려 유엔 안보리 납치"

지난해 유엔 총회에서 연설하는 이란 대통령[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이란 정부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26일(현지시간) 이란 문제를 다루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회의를 주재한다는 미국 정부의 발표를 맹비난했다.

유엔 주재 이란 상주대표부는 6일 낸 성명에서 "미국은 이번에 열리는 유엔 안보리 회의를 이란을 반대하는 이벤트로 만들려고 이를 납치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미국은 이스라엘의 잔인함에 대한 관심을 분산하고, 유엔 안보리의 안건에서 이스라엘 문제를 빼기 위해 이런 시도를 감행했다"며 "이란이 아니라 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 점령이 모든 중동 내 갈등의 원인이다"라고 지목했다.

그러면서 "전 세계가 팔레스타인 민중의 불가분한 권리를 인정하는 데 유독 미국만 이스라엘의 불법 점령을 지지하면서 유엔 안보리 상임 이사국의 지위를 남용, 이를 해결하지 못하도록 방해한다"고 주장했다.

미국이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를 탈퇴하고 제재를 복원한 데 대해서도 "유엔 안보리가 결의안 2231호를 통해 핵합의 이행을 보장했는데도 미국은 이 결의안을 무시하지 않으면 처벌하겠다면서 유엔 회원국을 모두 초청했다"고 비난했다.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 대사는 6일 트럼프 대통령이 유엔총회 기간인 26일 이란 문제를 다루는 안보리 회의를 주재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hska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