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태평양 해저서 규모 8.1 강진…쓰나미 우려 없어

지진 (PG)

(하와이 로이터=연합뉴스) 남태평양의 도서국가 피지의 수바에서 동남쪽으로 123㎞ 떨어진 해저에서 7일 오전(현지시간) 규모 8.1의 강진이 발생했다고 미국지질조사국(USGS)이 밝혔다.

진원의 깊이는 669㎞로 관측됐다.

태평양쓰나미경보센터는 이로 인한 대규모 해일은 발생하지 않았으며 하와이에도 해일 위협은 없다고 밝혔다.

yongla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