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카라과 반정부 시민사회, 24시간 총파업 소집

시민연합, 정국혼란 해소 위한 대화·정치범 석방 요구


반정부 시위 도중 불타는 니카라과 경찰 차[로이터=연합뉴스 자료 사진]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반정부 시위로 정국이 혼란한 니카라과에서 정부에 반대하는 시민사회 진영이 총파업을 소집했다고 AFP통신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학생과 시민단체, 기업 등으로 구성된 '정의와 민주주의를 위한 시민연합'은 이날 정국혼란 해소를 위한 정치적 대화와 정치범 석방 요구를 관철하기 위해 7일 하루 동안 진행될 총파업에 동참해달라고 촉구했다.

시민연합은 성명에서 "니카라과는 대화를 통해 평화적인 해법을 속히 찾을 필요가 있다"면서 "지지자들은 각자의 가정에서 전국적인 노력에 동참해달라"고 호소했다.

또 "우리는 납치, 정치범, 박해, 다른 생각을 하는 사람들에 대한 낙인찍기 등이 없는 세상에서 안전하게 살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니카라과는 지난 4월 중순 연금개혁에 대한 반발로 촉발된 반정부 시위로 혼란을 겪고 있다.

오르테가 대통령이 반정부 시위에 밀려 연금 개혁안을 철회했지만, 시위는 대통령 퇴진과 조기 대선, 민주화 등을 요구하는 반정권 운동으로 확대됐다.

좌익 게릴라 출신으로 통산 4선이자 3연임 중인 다니엘 오르테가 대통령은 반정부 시위대의 조기 선거 요구는 물론 사퇴 촉구를 일관되게 일축해왔다.

반정권 운동은 최근 들어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지만, 여전히 정국혼란이 이어지고 있다.

유엔 인권고등판무관실(OHCHR)이 지난달 29일 니카라과 정부가 반정부 시위를 억압하고 인권을 유린하고 있다고 비판하는 내용의 보고서를 내놓자 니카라과 정부는 이틀 뒤에 자국에서 활동했던 유엔 인권대표단을 추방한 바 있다.

penpia2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