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영국 총리 후보 존슨 전 외무장관 두 번째 이혼

이혼을 결정한 보리스 존슨 전 영국 외무장관과 부인 마리나 휠러 [AFP=연합뉴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차기 보수당 당권 및 영국 총리 후보 유력주자 중 한 명인 보리스 존슨 전 외무장관이 이혼 절차를 진행 중에 있다고 공영 BBC 방송 등 영국 언론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존슨 전 장관과 인권 변호사인 부인 마리나 휠러는 이날 내놓은 공동 성명에서 "25년간의 결혼 생활 끝에 결별하는 것이 최선이라는 결론을 수개월 전에 내렸다"면서 "이혼에 합의한 뒤 현재 관련 절차를 진행 중이다"고 밝혔다.

이들은 "친구로서 함께 네 명의 자녀들을 계속해서 뒷받침해 나갈 계획"이라며 "더 이상의 내용은 앞으로 언급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영국 대중지인 더 선은 존슨 전 장관 부부가 결별키로 했다고 보도했다. 존슨 전 장관의 혼외 불륜 관계를 알게 된 휠러가 이혼을 원했다는 내용도 뒤따랐다.

존슨 전 장관은 이번이 두 번째 이혼으로, 앞서 1987년 옥스퍼드 대학 동창생인 알레그라 모스틴-오언과 결혼했다가 두 번째 부인인 휠러와의 불륜이 드러나면서 이혼했다.

존슨 전 장관은 휠러와 25년간 결혼 생활을 이어오는 와중에도 언론인, 미술 컨설턴트 등과 두세 차례가량 불륜 관계를 맺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혼을 결정한 보리스 존슨 전 영국 외무장관과 부인 마리나 휠러 [로이=연합뉴스]

런던 시장 출신으로 테리사 메이 정부에서 외무장관을 맡았던 존슨 전 장관은 메이 총리의 브렉시트 전략인 이른바 '체커스 계획'에 반발, 지난 7월 초 사임했다.

2016년 브렉시트 국민투표 당시 유럽연합(EU) 탈퇴 진영을 이끌었던 존슨 전 장관은 차기 보수당 대표 및 영국 총리 유력후보 중 한 명으로 꼽힌다.

pdhis959@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