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T '익명 기고문' 천만 조회수 돌파…"워싱턴 대화 완전 지배"

기고자 색출 나서…"관료들, 정적 등에 비수 꽂는 데 이용해"


'NYT 익명칼럼' 기고 부인한 트럼프 최측근 인사들(워싱턴 AFP=연합뉴스)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난맥상을 폭로한 '현직 고위 당국자'의 뉴욕타임스(NYT) 익명칼럼이 정치적 파문을 일으킨 가운데 6일(현지시간)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등 트럼프 대통령의 최측근 인사들은 서둘러 "내가 아니다"라고 부인하는 입장을 줄줄이 표명하고 나섰다. 사진은 익명의 NYT칼럼을 쓰지 않았다고 밝힌 인사들을 합성한 것. (첫째 줄 왼쪽부터) 펜스 부통령, 폼페이오 국무장관,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 지나 해스펠 중앙정보국(CIA) 국장,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 (둘째줄 왼쪽부터) 커스텐 닐슨 국토안보장관,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 댄 코츠 국가정보국(DNI) 국장,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 (셋째줄 왼쪽부터) 윌버 로스 상무장관, 믹 멀베이니 백악관 예산관리국(OMB) 국장, 릭 페리 에너지장관, 로버트 윌키 보훈장관, (넷째 줄 왼쪽부터) 알렉산더 아코스타 노동장관, 소니 퍼듀 농무장관, 일레인 차오 교통장관, 앤드루 휠러 환경보호청(EPA) 청장대행,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USTR)부 대표, (다섯째 줄 왼쪽부터) 린다 맥마흔 중소기업청장관, 돈 맥건 백악관 법률고문, 벤 카슨 주택도시개발장관, 알렉스 아자르 보건복지장관, 켈리엔 콘웨이 선임 고문.
ymarshal@yna.co.kr
(끝)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트럼프 정부 안에 트럼프 저항세력이 있다'는 내용의 뉴욕타임스(NYT) 익명 기고문이 게시된 지 불과 하루 만에 조회수 1천만 회를 돌파하는 등 엄청난 파문을 낳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의 고위 관리'라는 익명의 필자를 색출하는 작업이 펼쳐지자, 나는 아니라는 고위 관료들의 '낫 미'(Not me) 선언이 잇따르는 진풍경이 펼쳐지는 등 익명 기고 파문이 워싱턴 관료사회를 블랙홀처럼 빨아들이고 있다.

미 CNN방송은 해당 칼럼이 NYT 웹사이트에 게시된 지 24시간 만에 조회수가 1천만 회를 넘어섰다고 NYT 대변인을 인용해 7일(현지시간) 전했다.

이로써 이 칼럼은 올해 NYT 홈페이지에서 가장 많이 읽힌 기사 중 하나가 됐다고 CNN은 덧붙였다.

칼럼은 트럼프 대통령의 충동과 불안정성 때문에 정부의 정책 결정이 순조롭지 않고, 정권 출범 초기에는 내각 안에서 대통령의 직무불능 판정과 승계절차를 다루는 수정헌법 25조에 대한 언급까지 나왔다고 전해, 트럼프 대통령의 진노를 불러일으켰다.

트럼프 대통령이 불같이 화를 내고 색출 작업을 벌이자, 트럼프 정부 '넘버2'인 마이크 펜스 부통령부터 '나는 아니다'면서 입장을 밝히는 웃지 못할 광경이 벌어졌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 윌버 로스 상무장관, 벤 카슨 주택도시장관, 릭 페리 에너지장관,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 댄 코츠 국가정보국(DNI) 국장 등 최측근 인사들이 '낫 미' 리스트에 서둘러 이름을 올렸다.

MSNBC 방송은 성명과 인터뷰를 통해 입장을 밝힌 관료가 27명에 달한다고 전했다. 마사 조인트 쿠마 백악관 담당국장은 미 행정부에는 이른바 '고위 관리'가 100명 가량 있다고 말했다.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는 "NYT의 익명 기고문이 워싱턴 정가의 대화를 완전히 지배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고위 관료들 사이에서는 새로운 기류가 나타나고 있다고 소개했다.

공직자들이 처음에는 익명의 기고자가 누구인지 찾아내려 애썼으나, 지금은 이번 기회를 평소 감정이 좋지 않았던 인사들의 등에 비수를 꽂는 데 이용하고 있다는 것이다.

'익명 기고문' 파문은 트럼프 대통령과 참모진의 갈등설을 폭로한 책 '공포:백악관의 트럼프' 출간과 맞물려 더욱 증폭됐다.

'워터게이트 사건'을 특종 보도한 것으로 유명한 원로기자인 밥 우드워드가 집필한 이 책 내용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도 트위터에 "그 책은 사기다, 다 지어낸 것이다. 저자는 나의 위신을 떨어뜨리고 비하하기 위해 갖은 수를 쓰고 있다"는 글을 올렸다.

k0279@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