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테르테 "9년만의 최고 인플레이션은 트럼프의 관세 탓"

요르단 국왕에겐 무장세력과 맞설 군병력 파견 의사 밝혀


요르단 방문한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AP=연합뉴스 자료사진]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9년 만에 최고 수준으로 치솟은 물가상승률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촉발한 관세 및 무역전쟁의 탓으로 돌렸다고 현지언론과 외신이 8일 보도했다.

이스라엘에 이어 요르단을 방문한 두테르테 대통령은 현지 교민들을 만난 자리에서 "인플레이션은 트럼프 때문이다. 트럼프가 관세를 올리고 일부 품목에 대해 수입 금지 조처를 하면서 상황이 악화했다"고 말했다.

최근 발표된 필리핀의 8월 물가상승률은 작년 동월 대비 6.4%로 9년 만에 최고 수준이었다. 정부의 전망치인 4.7%를 크게 웃도는 수치다. 특히 식료품 부문의 물가상승률은 무려 8.5%에 달했다.

인플레이션 수치 발표 후 필리핀 주식시장의 주가는 이틀 연속 급락했고, 달러 대비 페소화 가치도 하락세를 이어갔다.

애초 9일 귀국하려던 두테르테 대통령은 일정을 하루 앞당겨 8일 귀국길에 오르기로 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앞서 이스라엘 방문 중에는 트럼프 대통령을 자신의 우상이라고 묘사한 바 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트럼프는 나의 우상이다. 왜냐하면, 그는 말한 것을 실행에 옮기기 때문이다. 그가 무엇인가를 하겠다고 하면 다른 문제는 신경 쓰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두테르테 대통령은 앞서 압둘라 2세 요르단 국왕과 정상회담에서는 무장세력과의 싸움에 힘을 보태겠다면서 요청이 있으면 군대를 파견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이슬람 무장세력과의 싸움을 위해) 내가 할 일이 있다면 하겠다. 병력이 부족하면 알려달라. 1개 대대가 필요하면 보내주겠다"며 "나는 필리핀 정부가 올바른 역사의 편에 서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meolaki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