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공군, 머스크 대마 흡연 조사"…스페이스X 계약 취소하나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공군이 팟캐스트에 출연해 기호용 마리화나(대마초)를 흡연한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기행'에 관해 조사하는 중이라고 미 경제매체 CNBC가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 공군은 머스크가 설립한 민간 우주탐사업체 스페이스X와 여러 건의 프로젝트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머스크의 '일탈 행위'가 스페이스X와 공군의 계약에 영향을 미칠 것인지 주목된다.

팟캐스트 나와 마리화나 피우는 일론 머스크 [유튜브 캡처]

공군 관계자는 CNBC에 "그 상황에 대한 팩트와 어떻게 처리할지에 대한 절차를 정하는 데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폭스비즈니스는 마리화나 흡연은 정부의 보안 문제와 관련해 엄격하게 다뤄지는 이슈라고 전했다.

스페이스X 측은 공군의 입장과 관련해 대응하지 않았다.

앞서 스페이스X는 지난 6월 미 공군 AFSPC-52 정찰위성을 2020년 자사의 팰컨 헤비 로켓에 탑재해 우주공간에 쏘아 올리는 프로젝트를 1억3천만 달러(1천460억 원)에 응찰해 따내는 등 여러 건의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

스페이스X 팰컨 헤비 로켓 발사 장면

스페이스X는 입찰 경쟁에서 보잉-록히드마틴 합작사, 유나이티드 론치 얼라이언스 등 유수 항공우주 경쟁업체들을 제쳤다.

머스크는 전날 코미디언 조 로건이 진행하는 팟캐스트인 라이브 웹 쇼에 나와 진행자한테서 담배와 마리화나를 섞어 만든 대마초 한 개비를 건네받은 뒤 헤드폰을 낀 채로 몇 모금 피워대는 모습을 시청자들에게 여과 없이 보여줬다.

머스크는 팟캐스트에서 위스키를 마시기도 했다.

머스크의 마리화나 흡연이 논란을 일으킨 데다 테슬라의 회계책임자와 인사책임자가 잇달아 회사를 사직한다는 소식이 전해진 뒤 전날 증시에서 테슬라 주가는 6%나 급락했다.

oakchu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