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밴드·카페 담당 조직, 사내 독립기업 된다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네이버는 밴드와 카페 등을 담당하는 그룹 커뮤니티 서비스 전문 조직이 사내 독립 기업(CIC)으로 출범한다고 10일 밝혔다.

새로 독립한 CIC '그룹&'은 김주관 대표를 중심으로 독립적인 의사 결정 구조를 갖추게 됐다. 이에 미국을 중심으로 한 글로벌 그룹 커뮤니티 시장 개척에 주력할 계획이다.

밴드는 최근 미국 내 월간사용자(MAU)가 100만명을 넘어서는 등 이미 글로벌 진출에 집중하고 있다고 네이버는 소개했다.

네이버의 CIC제도는 글로벌 성장 가능성이 큰 조직이 다양한 아이디어와 실험을 시도할 수 있도록 인사·재무 등 조직 운영에 필요한 경영 전반을 독립적으로 결정할 수 있는 자율성과 책임감을 부여한 것이 특징이다.

지난 2015년 네이버웹툰에 이어 올해 서치앤클로바(검색)와 아폴로(UGC) 조직이 잇따라 CIC로 독립했다. 네이버웹툰은 지난해 별도 법인으로 분사하기도 했다.

네이버는 "앞으로도 기민한 조직운영과 혁신적 시도로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높여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네이버 밴드[네이버밴드 웹사이트 캡처]

ljungber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