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친화도시 지방정부협의회 박람회 13일 군산에서 개막

(군산=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전북 군산시는 13일부터 이틀간 군산새만금컨벤션센터에서 2018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추진 지방정부협의회 제2회 컨퍼런스 및 박람회를 연다.


군산시 아동친화도시 지정 기념식[군산시 제공=연합뉴스]

행사는 유니세프 한국위원회,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추진 지방정부협의회가 주최하고 군산시가 주관한다.

행사에는 아동친화도시 지방정부협의회에 가입된 59개 시·군·구가 참가해 아동·청소년 정책을 공유한다.

'아동이 행복한 세상'을 만들기 위한 유엔아동권리협약 이행 및 실현을 위한 규약도 개정한다.

'아이들에게 행복씨앗을 심어주자'를 주제로 한 콘퍼런스에서는 김광호 PD가 '부모교육의 핵심은 관계교육이다', 신수경 변호사가 '권리 보장을 위한 아동보호체계 마련 및 지자체의 역할' 발표를 통해 부모교육의 중요성과 지자체 역할을 강조한다.

강임준 군산시장은 '군산시 어린이행복 부모학교 운영 사례'를 발표한다.

노창식 시 어린이정책계장은 "어린이와 부모가 행복한 아동친화도시를 만들기 위한 유니세프와 지자체들의 다양한 정책을 살펴볼 수 있다"고 말했다.

ka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