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계 미국인·아시아 속 조선인' 디아스포라 총서 출간

건대 아시아·디아스포라연구소, 휴머니티스 6,7번째 시리즈


연합뉴스 사진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건국대학교 아시아·디아스포라 연구소가 아시아계 미국인의 여정을 분석한 '집으로 가는 길'과 1930∼40년대 아시아를 살아간 조선인을 성찰한 연구서 '아시아 트러블'을 동시에 출간했다.

조선대학교 영어영문학과 임경규 교수가 집필한 '집으로 가는 길'은 고향을 떠난 아시아계 미국인이 미국에서 집을 찾던 여정을 구체적으로 조명함으로써 디아스포라와 집의 관계를 역사적으로 분석한다.

아시아계 미국인의 '미국인 되기 과정'과 그들 속에서 보이는 디아스포라적 이중성을 면밀히 탐색했다. 이 과정에서 추상적 차원의 디아스포라 개념을 구체적이고 실제적인 수준으로 끌어내리는 동시에 학문적 초점도 놓치지 않았다.

연합뉴스 사진

'아시아 트러블'은 식민지 시대와 그 이후 냉전 구도 속에서 한반도를 두고 펼쳐진 여러 지리적 상상들을 복구하고 다양한 유토피아를 실질적으로 안착시키고자 했던 당시 조선인의 문화적·문학적 시도에 주목한다. 원광대학교 동북아시아인문사회연구소 하신애 연구교수가 펴냈다.

이 책들은 건국대학교 디아스포라 휴머니티스 총서 6번째, 7번째 시리즈로 발간됐다. 각각 1만6천500원, 1만6천원.

sujin5@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