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뜻 담겼나…中 교과서 '문화대혁명 미화' 논란

홍콩 언론 "시진핑, 마오쩌둥과 같은 절대권력 원해"


중국 문화대혁명 홍위병<저작권자 ⓒ 2011 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중국 현대사의 최대 재앙으로 평가받는 문화대혁명을 미화한 중국의 새 역사교과서로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고 홍콩 빈과일보가 11일 보도했다.

문화대혁명은 마오쩌둥(毛澤東)이 중국 사회의 불순한 요소를 제거하고 건국 초기 혁명 정신을 되살린다는 취지로 1966년 시작했지만, 홍위병이 주도하는 극좌 운동으로 흘러 공식 통계로만 170만 명 이상이 사망하는 참사를 불렀다.

이 기간 모든 학교가 폐쇄되고 공장 가동도 중단되는 등 극도의 사회적 혼란과 경제 파탄이 일어났다.

하지만 이달 1일 시작된 중국의 새 학기를 맞아 중국 전역에 보급된 중학교 2학년 새 역사교과서에서는 문화대혁명과 관련해 기존의 이러한 인식과 상반된 내용이 기술돼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옛 교과서를 보면 '마오쩌둥은 당 중앙이 수정주의로 기울고, 당과 국가가 자본주의로 회귀하는 위험에 직면했다는 잘못된 인식을 해 문화대혁명을 일으키기로 했다"고 기술돼 있다.

하지만 새 교과서에서는 '잘못된 인식'이라는 표현을 아예 삭제해 마오쩌둥의 오류를 인정하지 않았다.

이는 중국 공산당의 문화대혁명에 대한 공식 평가를 정면으로 뒤집는 것이다.

중국 공산당은 1981년 문화대혁명에 대해 '당과 국가, 인민에 가장 심각한 좌절과 손실을 안겨준 마오쩌둥의 극좌적 오류'라는 공식 평가를 했고, 이는 이후 40년 가까이 문화대혁명에 대한 중국의 공식 견해가 됐다.

더구나 기존 역사교과서에서는 '문화대혁명'이라는 독립된 장이 있었으나, 새 교과서에서는 이를 없애고 '사회주의 건설 10년의 탐색'이라는 장에 집어넣어 버렸다.

이에 중국 누리꾼들은 개탄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한 누리꾼은 "독재국가에서나 역사를 마음대로 바꿀 수 있으며, 이는 인민을 기만하는 짓이다"라고 비판했다.

다른 누리꾼은 "이는 난징(南京)대학살을 부정하는 것과 마찬가지의 역사 조작"이라고 비난하기도 했다.

중국은 1937년 일본군에 의한 난징대학살 사망자 수가 30만 명 이상이라고 주장하지만, 일본은 사망자 수가 그렇게 많지 않다고 반박하고 있다. 일부 일본 극우주의자들은 난징대학살 자체를 부정한다.

빈과일보는 "역사교과서 개정은 교육당국이 아닌 당 최고 지도부의 뜻이 반영된 것"이라며 "시진핑(習近平)은 문화대혁명 당시 마오쩌둥처럼 당과 국가를 장악해 '황제의 꿈'을 실현하려 한다"고 비판했다.

ssah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