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항체 암치료제 효능 향상' 기술 내놔

김병수 교수팀 "암 환자 완치율 높아지는 데 도움 전망"


M1 대식세포 유래 나노입자(M1NV) 주사가 aPD-L1 치료제 효과를 높이는 치료 원리 설명도 [한국연구재단 제공=연합뉴스]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한국연구재단은 서울대 화학생물공학부 김병수 교수 연구팀이 암세포 주변에서 T세포 면역 기능을 떨어뜨리는 세포를 제거해 T세포 활성을 높여주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11일 밝혔다.

T세포는 암세포를 공격해 사멸시키는 역할을 한다.

천적은 역시 암세포다. 암세포가 더 영향을 미치면 T세포 공격 능력이 약해진다.

항체 암치료제가 하는 일은 이 지점에 있다. 암세포가 T세포 기능을 저하하지 못하도록 막는다.

그런데 현재 항체 암치료제는 암세포에 의한 T세포 기능 저하에만 초점을 맞추고 있다.

암세포 주변의 특정한 다른 세포에 의한 T세포 기능 저하는 예방하지 못한다는 뜻이다.

암세포와 M2 대식세포에서 M1NV 섭취 비율 비교 [한국연구재단 제공=연합뉴스]

학계에선 면역관문이라고 부르는 이런 현상을 막기 위한 다양한 연구를 진행 중이다.

면역관문은 암세포 표면에 발현하는 특정 단백질이 T세포 표면 단백질과 결합해, T세포의 기능을 저해하는 것을 뜻한다.

외국 대형 제약회사들은 면역관문 억제제를 만들어 환자 치료에 사용하는 추세다.

면역관문 억제제에도 한계는 있다.

면역반응이 억제된 종양 미세환경이 그렇다.

암이 생성된 생쥐에서 M1NV와 면역관문억제제 투여 후 암 크기 변화. M1NV(파란색) 혹은 면역관문억제제(aPD-L1, 분홍색)만을 투여했을 경우보다 M1NV와 면역관문억제제를 같이 투여(빨간색)한 경우에 암 성장이 더 크게 억제됐다. [한국연구재단 제공=연합뉴스]

연구팀은 나노입자를 주입해 암세포 주변 'M2 대식세포'와 '조절 T세포'를 제거해 T세포 활성이 억제되지 않게 유도했다.

이 나노입자는 면역을 유도하는 M1 대식세포 유래 물질이다.

나노입자를 PD-L1 항체와 함께 암에 걸린 동물에 주사하면 암 조직에서 M2 대식세포와 조절 T세포의 수가 눈에 띄게 줄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PD-L1 항체(면역관문 억제제)를 단독으로 사용할 때보다 암 조직이 현저히 줄었다.

김병수 교수는 "종양 미세환경을 암 성장에 비친화적인 환경으로 바꾼 것"이라며 "현재 상업화한 항체 암치료제 효능을 더 높여서 암 환자 완치율을 향상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왼쪽부터 서울대 김병수 교수, 추연웅·강미경 씨 [한국연구재단 제공=연합뉴스]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 기초연구사업(중견연구) 지원으로 수행했다.

성과를 담은 논문은 지난달 22일 ACS 나노(ACS Nano)에 실렸다.

walde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