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인니 대통령 방한…가을밤만큼 우정 깊어진 시간"

"처음으로 창덕궁서 환영행사, 특별한 추억 됐길 기대"


조코위 대통령, 문 대통령에게 '두 손 엄지 척'(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한국을 국빈 방문 중인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10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과 서울 동대문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패션몰을 방문한 후 나오며 두 손으로 엄지를 치켜세우고 있다. scoop@yna.co.kr
(끝)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사흘간의 국빈 방한 일정을 마치고 귀국한 조코 위도도(일명 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에게 페이스북을 통해 인사말을 남겼다.

문 대통령은 조코위 대통령이 떠난 11일 페이스북에 "아름다운 가을과 함께 한국에 오신 조코위 대통령 내외가 국빈 방한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돌아가신다"며 "가을밤만큼 우정이 깊어지는 시간이었다"고 적었다.

문 대통령은 이 글과 함께 전날 창덕궁과 동대문디자인플라자 내 쇼핑몰에서 조코위 대통령과 찍은 사진을 같이 올렸다.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연합뉴스 자료사진]

문 대통령은 "이번에 처음으로 창덕궁에서 환영행사를 했다"고 적고 "특별한 추억이 되었기를 기대하며 한국의 아름다운 자연과 한국민들의 따뜻한 마음을 듬뿍 가져가시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이어 "두 정상이 약속한 대로 인도네시아와 한국은 친구이자 동반자로서 양국 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며 "역내 모든 사람이 평화와 번영을 누리고 함께 잘 살 수 있는 공동체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조코위 대통령의 계정을 태그해 인도네시아어로도 해당 글을 게시했다.

kjpar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