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확진자 2회 내원 쿠웨이트 병원 정밀 역학조사"

"쿠웨이트 당국도 '긴장'…자국 내 감염에 거리 둬"


모래폭풍이 부는 쿠웨이트시티[EPA=연합뉴스자료사진]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쿠웨이트 보건당국은 자국에 체류한 한국인 A(61)씨가 메르스 감염자로 확진됨에 따라 A씨가 내원했던 쿠웨이트 시티 시내의 병원을 역학조사 중이다.

11일(현지시간)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쿠웨이트 보건부는 A씨가 9월 4일과 6일 두 차례 진료받은 쿠웨이트 시티 내 종합병원 시티클리닉을 정밀 역학조사에 착수했으며, 그와 접촉한 의료진을 밀접접촉자로 분류해 감시 중이다.

A씨는 설사 증상을 호소하면서 이 병원에서 진료받았다고 한국 보건당국에 진술했다.

현지 소식통은 "쿠웨이트 당국도 긴장하면서 A씨의 병원 내 동선과 접촉자를 면밀히 추적하고 있다"며 "A씨의 현지 동선은 거의 파악됐다"고 전했다.

A씨가 이 병원에 내원했을 때 동승한 운전사와 같은 회사 직원도 밀접접촉자로 보고, 증상을 관찰 중이다.

다른 현지 소식통은 "쿠웨이트는 메르스가 창궐한 걸프 지역에서도 감염자가 4명에 그쳤던 곳"이라며 "한국에서는 A씨가 이 병원에서 메르스 감염자와 접촉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지만, 쿠웨이트 당국은 그가 탔던 비행기나 환승한 두바이를 의심하는 분위기다"라고 말했다.

이어 "A씨가 이상 증세를 보였는데 이 병원이 놓친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선 병원 측에서 답이 아직 없는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중소 건설회사 임원인 A씨는 지난달 16일부터 이달 6일까지 쿠웨이트 시티 외곽의 공사 현장의 사무실과 그 부근의 회사 숙소에 머물렀다.

A씨는 쿠웨이트에 여러차례 왕래했으며, 메르스의 진원지라고 할 수 있는 사우디아라비아를 최근에 방문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주쿠웨이트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쿠웨이트 보건당국이 메르스 발병과 관련한 조사에 매우 협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hska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