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POP인사이트] 선미, 맞설 줄 아는 여성가수

[K-POP INSIGHT] 선미, 맞설 줄 아는 여성가수ㅣSunmi, who takes the bull by the horns유튜브로 보기


연합뉴스 사진

(서울=연합뉴스) 송영인 PD = 결연하게 춤을 추다가도 천진하게 웃어 보이는, 약간의 섬뜩함이 느껴지는 미소. 선미는 그런 사람이다. 아름다우면서도 동시에 강하다. 소속사를 옮긴 후 첫 번째 발매하는 미니앨범 '워닝'(WARNING)은 그런 선미 자체가 그대로 담겨있다.

"Get away out of my face / 더 다가오지 마 boy"

타이틀곡 '사이렌'(Siren)은 가사와 뮤직비디오, 퍼포먼스에서 시종일관 날이 서 있다. "네 환상 속에 아름다운 나는 없으니 가버려"라고 노래하는 선미는 팔다리를 쭉쭉 뻗어내며 춤을 추고 섬뜩하며 쳐다보다가도 갑자기 달려든다. 그가 경계하며 지속적인 경고를 보내는 대상은 누구일까.

'징그럽다.' 선미의 마른 몸을 보며 누군가가 단 악플이다. 선미는 한 방송프로그램에서 현재의 댓글들은 음악에 대한 평가보다는 품평회에 가깝다는 발언을 했다. 성희롱도 난무하다고 했다. 경고음을 뜻하는 '사이렌'은 그들을 향해 울리고 있다.

숨거나 피하지 않고, 지속적인 경고를 보내고, 행여나 상황이 악화돼 자신을 보호할 필요가 있다면, 언제든 맞설 수 있다는 의지도 읽힌다.

'워닝' 앨범의 첫 번째 수록곡이자 선미가 작사, 작곡한 '어딕트'(ADDICT)는 자신과 세상과의 갈등에서, 더는 주도권을 뺏기지 않겠다는 다짐을 명확히 드러낸다.

" Who's running the show?(누가 주도권을 쥐고 있지?) / Me(나)"

노래를 통해 하고 싶은 말을 거침없이 뱉고, 경고하는 적극적인 공격과 방어 행위는 주로 래퍼들의 영역이었다. 현재의 여성가수들 역시 작사, 작곡에 주도적으로 참여하면서 선미나 헤이즈와 같이 자신의 주장을 눈치 보지 않고 노래에 담아내고 있다.

하지만 아이돌 시장은 여전히 강한 통제 아래 있다. 특정한 성향이 의심되는 글귀가 적힌 액세서리를 착용하거나 서적을 읽었다고 발언하면 의도치 않게 논란거리가 된다. 해당 가수의 입장을 들어볼 새도 없이 상황은 소속사에 의해 급하게 종료된다.

선미 역시 그런 상황에 익숙했던 아이돌 그룹의 멤버였다. 하지만 지금의 선미는 '워닝'과 같은 앨범을 프로듀싱하고 그것을 통해 자신의 생각을 지킬 줄 아는 힘과 태도를 갖췄다.

선미가 갖고 싶다던 '선미라는 장르'는 어쩌면, 음악의 형식적인 분류를 넘어 '성숙한 한 사람이 세상을 대처하는 자세'로 받아들여지지 않을까. 당장은 아니더라도 선미는 차분히 그 길을 만들고 있다.

syipd@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