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희롱 발언 유도해라'…안종철 전 원장, 부천시 간부 고소

(부천=연합뉴스) 김명균 기자 = 부천시 간부 공무원이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원장을 사퇴시키고자 여직원을 시켜 성희롱 빌언을 사주했다는 '셀프 미투' 의혹 사건이 경찰 수사를 받게 됐다.


부천시청[연합뉴스 자료 사진]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의 안종철 전 원장은 11일 부천시 간부 B씨를 직권남용 및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고 12일 밝혔다.

안 전 원장은 소장에서 "B씨는 고소인을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원장직에서 사퇴시킬 목적으로 올해 3월 진흥원 여직원에게 '진흥원 원장을 술에 취하게 해 성희롱 발언을 유도해라. 그것을 녹취해 가져오면 자를 수 있다'고 성희롱 발언 녹음을 사주하거나, 부천시 문화국 만화애니과장으로서의 직권을 남용해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조직개편 및 인사이동 등 고소인의 업무를 방해했다"고 주장했다.

안씨는 지난달 20일 진흥원 원장직에서 물러났으며, 부천시 만화애니과장이던 B씨는 전보 조처됐다.

진흥원의 각종 사업 지원 업무를 해 온 B씨는 평소 안 전 원장의의 행실을 탐탁지 않게 여기고, 진흥원에 불만을 표출하는 등 갈등을 빚어온 것으로 전해졌다.

진흥원 측은 "B씨의 성희롱 사주 내용은 긴급이사회에 참석한 진흥원 이사와 직원 등 20여 명이 모두 들었다"며 B씨에 대한 문책을 요구했다.

한국웹툰협회, 한국원로만화가협회, 한국카툰협회, 한국만화스토리작가협회, 한국만화인협동조합 등도 이 사건에 대한 진실규명과 책임자 처벌 등을 부천시에 촉구했다.

이에 대해 부천시 관계자는 "B씨를 둘러싼 의혹들에 대해 특별감사를 하고 있다"며 "감사 결과가 나오면 결과를 공개하고 적법하게 조치하겠다"고 했다.

km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