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의회 제272회 임시회 폐회…지방분권 결의문 채택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부산시의회 제272회 임시회가 12일 오전 제2차 본회의를 끝으로 폐회했다.

이번 회기에서는 노기섭 의원이 발의한 '부산광역시의회 의원 공무 국외활동에 관한 조례안' 등 조례안 13건, 예산안 3건 등 모두 25건의 안건 중 4건을 심사 보류하고 21건을 처리했다.

부산시의회 본회의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제2회 추경심사를 벌여 부산시의 경우 당초 예산 10조9천155억원에서 6천254억원이 증가한 11조5천409억원, 교육청의 경우 당초 예산 4조1천748억원에서 684억원이 늘어난 4조2천432억원을 의결했다.

이날 열린 제2차 본회의에서는 지방분권형 개헌 재추진과 지방분권 관련 법률 개정을 촉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했다.

의회는 결의문에서 "지방분권국가임을 헌법에 명시하고 지방정부의 권한을 실질적으로 보장하는 내용을 담은 지방분권 개헌을 조속히 재추진하라"고 촉구했다.

또 현재 논의 중인 지방자치법 전부 개정안에 자치입법권·자치재정권·자치조직권·차지행정권 보장을 명시할 것을 요구했다.

본회의 5분 자유발언에서는 박성윤(영도구2) 의원이 부산시의 보훈 업무 개선을 촉구하는 등 12명의 의원이 연단에 올라 부산시와 교육청의 현안을 놓고 대책 마련 등을 요구했다.

ljm703@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