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美정상 북핵경주 스타일… 文대통령 '거북이' 트럼프 '토끼'"

美NBC "더 큰 협상 펼쳐질 앞으로가 관건…문 대통령 '중재자' 역할 주목"


[최자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거북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토끼."

미국 NBC방송은 11일(현지시간) 최근 교착국면에 빠졌다가 남북정상회담, 북미 친서외교 등을 계기로 다시 돌파구가 열린 듯한 북핵협상 과정을 전하면서 '협상 중재자'로서 문 대통령의 역할을 소개했다.

NBC는 적대적이었던 남북한 관계가 문 대통령 취임 이후 변화를 맞았다면서 북한 비핵화 협상에서 "문 대통령은 거북이, 트럼프 대통령은 토끼"라고 비유한 조지 로페스 전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 패널의 발언을 전했다.

로페스는 "트럼프 대통령은 불완전한 약속과 거창한 선언을 토대로 외교 레이스에서 속도전을 펼쳐 이기려고 하지만, 문 대통령은 천천히, 그리고 꾸준히 가면서 디테일에 주목하고 있다"고 두 대통령의 협상 스타일을 비교했다.

미 싱크탱크 우드로윌슨센터의 에이브러햄 덴마크 국장도 "문 대통령이 처음부터 (북한 비핵화) 외교의 핵심 동력(key driver)이었다"고 평했다.

덴마크 국장은 "현재 두 개의 외교 트랙이 나란히 작동하고 있다"며 "하나는 한국 정부가 주도하는 평화 트랙이고, 또 하나는 미국 정부가 주도하는 비핵화 트랙인데 지금까지는 평화 트랙이 훨씬 더 많은 성과를 만들어냈다"고 말했다.

이 같은 평가에서 한 발 더 나아가 문 대통령이 북한의 핵 역량 여부에 좌지우지되지 않고 남북관계 진전에 초점을 두고 있다는 분석도 있다고 NBC는 소개했다.

제프리 루이스 미들버리 국제학연구소 동아시아 비확산프로그램 소장의 분석이 대표적 예다.

그는 NBC에 "문 대통령은 북한의 무장 해제 여부는 염두에 두지 않는다. 그는 관계 증진을 원하는 것"이라며 "물론 그(문 대통령)는 미국이 무장해제를 염두에 두고 있다는 것을 안다. 따라서 그의 목표는 트럼프 대통령을 만족시킬 정도로만 점수를 올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NBC는 협상이 교착상태에 빠지면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에게 북미 사이의 '수석 협상가'가 돼 달라고 요청하는 등 지금까지는 한미 양국이 큰 충돌 없이 왔다고 전했다.

하지만 신속한 결과를 원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고집과 점진적 발전이라는 문 대통령의 바람이 앞으로의 관계에 부담을 줄 수도 있다고 NBC는 지적했다.

루이스 소장은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무장해제할 것이라고 반복적으로, 공개적으로 약속했지만 그(김정은)는 늑장을 부리고 있다"며 "트럼프가 이것을 얼마나 견딜지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북핵협상 교착 국면이 다시 본궤도에 오를지는 오는 18∼20일 평양에서 열릴 남북정상회담에서 좀 더 드러나겠지만 많은 전문가는 여전히 회의적 반응을 보인다고 NBC는 전했다.

참여과학자연대(UCS)의 데이비드 라이트 박사는 "만약 문 대통령이 더 큰 협상을 미국과 다르게 보고 있다면 문 대통령이 중재자 역할을 하는 것이 문제일 수 있다"고 말했다.

로페스는 "문 대통령이 남북회담에서 미국이 종전선언에 서명하도록 분위기를 만든다면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을 중재자로서 받아들일지, 심각한 의문이 든다"며 "한미관계가 더 멀어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y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