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안정 국면?…평균 잠복기인 5일째 추가 확진자 없어

의심환자 10명 모두 '음성'…전날 입국 여성도 1차 검사서 '음성'
'잠복기 최대 14일' 감안해 '소재 불명' 접촉자 파악 주력
확진자 탔던 쿠웨이트→두바이 비행기 한국인 탑승자 5명도 관리중


메르스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김잔디 기자 = 메르스 확진자 발생 닷새째인 12일 의심환자들이 바이러스 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는 등 메르스 국면이 일단 '안정상태'로 접어드는 모양새다.

다만, 메르스 최대 잠복기는 14일로, 보건당국은 현재 감시 영역을 벗어나 있는 외국인 등 접촉자 파악에 주력하고 있다.

12일 질병관리본부 등에 따르면, 쿠웨이트 출장에서 돌아온 후 메르스 확진을 받은 A(61)씨의 접촉자 가운데 이날까지 고열, 기침, 가래 등의 메르스 증상을 보여 '의심환자'로 분류된 10명 모두 메르스 확진 검사에서 '음성'으로 확인돼 귀가했다. 이들은 밀접접촉자 1명, 일상접촉자 9명으로, 음성 판정이 나왔지만 잠복기 동안에는 당국의 관리를 받는다.

메르스 의심 환자 자가 격리 조건 (CG) [연합뉴스TV 제공]

A씨 접촉자와는 별도로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로 출장을 다녀온 뒤 메르스 의심 증상이 나타난 한국인 여성 1명도 1차 검사에서 '음성'으로 확인됐다.

전날 두바이에서 대한항공[003490]을 이용해 정오께 인천공항으로 입국한 이 여성은 검역 과정에서 메르스 의심환자로 분류돼 곧바로 격리됐으며 서울의료원으로 옮겨 검사를 받아왔다.

2차 검사에서도 음성이 나오면 최종적으로 의심환자에서 제외된다.

A씨의 상태도 안정적이다. A씨가 입원한 서울대병원에 따르면, 입원할 때부터 산소 부족이나 혈압 저하 등의 중증으로 볼만한 증상이 없었고, 현재 일부 증상은 소강상태에 접어들었다.

병원 관계자는 "처음부터 중증 증상은 없었고 의사소통도 충분히 가능한 상황이었다"며 "다만 완치에 걸리는 기간은 개인차가 있으므로 최소한 일주일 정도는 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메르스 잠복기는 최소 2일, 최대 14일, 평균적으로는 5일이다. 감염되면 평균적으로 5일 안에 증상이 보인다는 이야기다.

A씨가 입국한 날은 지난 7일로 당일 비행기와 인천공항, 병원 등에서 접촉자들이 생겼다. 평균 잠복기를 감안하면 닷새째인 이날까지 추가 확진자 발생을 1차적으로 막는 것이 중요하다.

메르스 (CG) [연합뉴스TV 제공]

그러나 현재까지 소재가 파악되지 않는 외국인들은 메르스 관리의 '위험요소'로 남아있다. A씨와 같은 비행기를 타고 입국한 외국인 가운데 소재가 파악되지 않는 사람은 전날 밤까지 30명이었다. 내국인 1명도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

보건당국 집계에 따르면, 현재 밀접접촉자는 21명, 일상접촉자는 435명이다.

밀접접촉자는 며칠째 변동이 없고, 일상접촉자는 직전 발표인 408명에서 27명 증가했다. A씨가 탑승한 적이 있는 택시를 이용한 승객 25명과 쿠웨이트에서 A씨와 접촉했다가 국내로 돌아온 근로자 2명이 추가된 것이다.

당국은 A씨가 인천공항에서 삼성서울병원으로 이동할 때 탔던 택시의 탑승기록을 확인해 정확한 승객 수를 파악하고 있다. 택시 기사가 A씨를 내려준 후 밀접접촉자로 격리되기까지 총 24건의 탑승기록이 있었고, 지금까지 22건에 대해 조사를 마쳤다.

일상접촉자에는 A씨가 쿠웨이트에서 두바이까지 갈 때 탔던 비행기(EK860) 내 한국인 탑승자도 포함돼 있다. A씨는 쿠웨이트에서 두바이를 경유해 한국으로 오면서 비행기를 2번 탔다.

당국은 해당 비행기에는 A씨를 제외하고 한국이 6명이 탑승했으며, 이 중 5명이 국내로 들어와 있다고 설명했다. 1명은 밀접접촉자, 4명은 일상접촉자로 이미 관리 중이며, 입국하지 않은 1명은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겠다고 밝혔다.

그 외의 환자와 근접한 좌석에 앉은 외국인 20명은 한국으로 오지 않았다.

withwit@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