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드론월드컵 분위기 조성 '순조' …유소년 드론축구 키운다

(전주=연합뉴스) 임청 기자 = 전주시가 2025년(잠정) 제1회 세계드론월드컵 창설 준비작업을 벌이는 가운데 대회 유치를 위한 저변확대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전주시와 드론축구 유통업체인 헬셀은 드론축구의 붐 조성과 국내외 저변확대를 위해 13일부터 오는 15일까지 3일간 대구 엑스코(EXCO)에서 개최되는 '‘2018 대한민국 ICT융합 엑스포'에서 관람객 대상으로 시연 및 체험행사를 진행한다.

국회에서 열린 드론축구 시연 모습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경상북도, 대구광역시가 공동주최하는 이번 행사는 드론과 3D프린팅, 사물인터넷(IoT), 가상·증강현실 등 4차산업 관련 기술들의 동향을 파악할 수 있다.

전주시는 중국과, 베트남, 캐나다, 스위스 등 50여 개사 바이어들이 참가하는 이번 전시회에서 드론축구의 매력과 드론축구 경기용품, 유소년용 드론축구 등을 집중 소개할 계획이다.

유소년용 드론축구를 적극적으로 보급함으로써 예비 꿈나무들의 2025년 드론축구 세계월드컵 참여를 적극 유도할 방침이다.

탄소도시로 발돋움하는 전주시가 국내 최초로 관내 업체와 드론축구를 개발하고 보급한 결과, 현재 전국에 16개 지부가 설치됐고 96개 팀이 창단됐다.

축구종주국인 영국과 말레이시아 등 해외 각지에서도 드론축구 선수단 창단문의가 지속되고 있으며 최근 프랑스에서도 모형항공협회 이사가 전주시를 직접 방문해 드론축구를 벤치 마킹하기도 했다.

lc2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