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위, 회의 파행…'신창현 자료유출' 현안질의 못해(종합)

현안질의·법안상정 순서 놓고 대립…한국, 항의 회견 후 해산
한국 "자료유출 의혹 관련자 모두 불러야", 민주 "정치공세"


'택지 후보지' 유출에 국토위 난항(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의 택지 후보지 유출사건과 관련해 여야의 갈등이 격해지며 12일 오전 국회 국토교통위 전체회의가 지연 시작 및 정회로 난항을 겪고 있다. 회의 시작에 앞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의견을 나누기 위해 자리를 비우며 여당 의원석이 비어 있다. mtkht@yna.co.kr
(끝)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12일 전체회의는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의 수도권 신규택지 개발계획 자료 유출을 둘러싼 여야 간 공방으로 종일 파행했다.

이날 전체회의에서는 신창현 의원의 자료 유출에 대한 현안 질의와 법안 상정이 이뤄질 예정이었다.

비어 있는 국토위 신창현 의원 자리(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의 택지 후보지 유출사건과 관련해 여야의 갈등이 격해지며 12일 오전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 전체회의가 지연 시작 및 정회로 난항을 겪고 있다. 회의 진행 중 신창현 의원이 회의에 불참해 자리가 비어 있다. mtkht@yna.co.kr
(끝)

하지만 국토위 여야 간사인 민주당 윤관석·자유한국당 박덕흠 의원은 전체회의에서 다뤄질 안건 순서에 합의하지 못했고, 결국 전체회의는 예정보다 1시간 넘긴 오전 11시가 다 돼서야 시작됐다.

그러나 여야 의원들이 수도권 신규택지 자료 유출 의혹의 관련자 출석 문제 등을 놓고 고성을 주고 받으며 30분만에 회의는 중단됐고, 이후 여야 간사 간 '평행선 협의'가 이어졌다.

결국 국토위는 한국당 의원들의 항의 기자회견에 이어 오후 5시30분께 산회했다. 다음 전체회의 일정도 잡지 못했다.

항의 기자회견하는 자유한국당 국토위원들(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박덕흠 국회 국토교통위 간사를 비롯한 한국당 국토위 소속 의원들이 12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경기권 택지개발후보지 정보 유출 의혹사건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끝)

한국당 국토위원들은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에서 "신 의원의 자료 불법 유출로 과천에서 토지 거래량이 5배 가량 폭증하는 등 투기 현상까지 벌어지며 상황이 매우 심각하다"면서 "(자료 제공자에 대한) 신 의원의 해명이 오락가락한데 이는 국민을 기만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국토위 현안질의에 빠른 시일 내에 응하고 현안질의에 국토부와 경기도청 공무원 등 14명과 과천시장을 반드시 출석시켜야 하며,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자체 조사한 결과를 설명하고 사과한 뒤 책임질 부분은 책임져야 한다"고 요구했다.

나아가 "다음달 국정감사 대상에 경기도를 반드시 포함시켜야 하며, 민주당은 국민 앞에 사과하라"고 했다.

이에 민주당 국토위원들은 입장문을 내고 "한국당이 간사 합의를 깡그리 무시하고 정략적인 의사진행발언으로 상임위를 파행으로 몰고 갔다"며 "한국당의 행태는 현안이 산적한 국토위를 마비시키며 민생을 외면하고 당리당략에 매달리는 것으로, 정치 적폐 행위"라고 비판했다.

설전 벌이는 국토위 여야 간사(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의 택지 후보지 유출사건과 관련해 여야의 갈등이 격해지며 12일 오전 국회 국토교통위 전체회의가 지연 시작 및 정회로 난항을 겪고 있다. 회의가 정회된 후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간사(오른쪽)와 자유한국당 박덕흠 간사가 설전하고 있다. mtkht@yna.co.kr
(끝)

민주당 간사인 윤관석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한국당이 여야 지도부 간에 내용 합의가 끝나고 본회의에서 처리키로 한 '대도시권 광역교통 관리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 상정을 안 해주려고 일부러 정치 공세를 편 것"이라고 했다.

그러고는 "한국당 주장대로 신 의원을 비호할 생각이 있었으면 민주당이 현안질의를 받겠다고 합의했겠느냐"고 말했다.


국토위, '택지 후보지' 유출로 난항(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의 택지 후보지 유출사건과 관련해 여야의 갈등이 격해지며 12일 오전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 전체회의가 지연 시작 및 정회로 난항을 겪고 있다. 회의에 참석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여야의원들의 발언을 듣고 있다.
mtkht@yna.co.kr
(끝)

앞서 오전에 30분간 진행된 회의에서 한국당은 '신창현 의원의 국가기밀 투기정보 불법 유출사건'으로 규정, 관련 질의를 법안 상정 전에 실시하고, 자료가 유출된 회의에 참석한 국토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경기도청 관계자, 나아가 신 의원이 자료를 받은 출처라 밝힌 과천시장의 출석을 요구했다.

반면, 민주당은 한국당이 신 의원을 검찰에 고발한 만큼 수사를 지켜보면 될 일이며, 현안 질의를 하기로 합의까지 해줬는데도 한국당이 공세에 치중한다고 비판했다.

한편, 오전 국토위 전체회의에 출석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부동산 대책 협의를 위한 비공개 회의 참석을 위해 오후 1시부터 자리를 떠야 한다"고 국토위에 사전에 양해를 구했다.

유튜브 영상유튜브로 보기

yjkim84@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