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한국은 중요 파트너…남북관계 개선과 대화 지지"(종합)

이총리, 블라디보스토크서 푸틴 면담…"협력사업 진전에 노력"

(블라디보스토크=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12일 "대한민국은 아주 중요하고 유망한 파트너"라며 "한·러 양국관계 발전에 흡족하다. 모든 분야에서 진전되고 있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제4차 동방경제포럼'이 열린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에서 이낙연 국무총리를 면담하며 이같이 밝혔다.

푸틴 대통령과 악수하는 이낙연 총리(블라디보스토크=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12일 오후(현지시간) 제4차 동방경제포럼이 열리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2018.9.12 kimsdoo@yna.co.kr

푸틴 대통령은 특히 "남북관계 개선과 북과의 대화를 지지하며 이를 위해 러시아도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푸틴 대통령은 한·러 경제협력 강화를 강조했다.

그는 "(양국이) 전통적으로 경제·무역협력을 중요시하고 있다. 작년에 우리 무역량은 27% 정도 증가했고, 올해 상반기에 8% 증가했다"며 "LNG 가스전 개발 및 공급, 조선, 물류, 우주 분야, 농수산업 등 분야 협력을 확대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정부 간 공동위원회가 효과적으로 활동하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께서 (제안한) 9개의 다리 구상팀 내에서 구체적인 프로젝트를 모색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9개 다리'는 문 대통령이 작년 9월 제3차 동방경제포럼에서 제시한 한·러시아 간 9개 핵심 협력 분야로, 조선과 항만, 북극항로, 가스, 철도, 전력, 일자리, 농업, 수산 분야를 뜻한다.

아울러, 문 대통령이 지난 8·15 경축사에서 밝힌 '동아시아철도공동체 구상'과 관련해 푸틴 대통령은 "한국의 구상이 러시아의 계획과 전적으로 부합한다"고 언급했다.

푸틴 대통령과 회담하는 이낙연 총리(블라디보스토크=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가 12일 오후(현지시간) 제4차 동방경제포럼이 열리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만나 회담하고 있다. 2018.9.12 kimsdoo@yna.co.kr

이 총리는 "문 대통령께서 꼭 오시고 싶었지만, 한반도 내부에 북한과 대화 문제로 저를 보내시면서 푸틴 대통령께 간곡한 인사를 전해달라고 분부하셨다"고 인사를 전했다.

이에 푸틴 대통령도 "꼭 안부를 전해달라"고 답했다.

이 총리는 "한국 정부는 한국과 러시아 양국관계 발전, 그리고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를 위해서 푸틴 대통령께서 늘 도와주시는 데 대해 깊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6월 문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의 정상회담에서 합의된 내용을 이행하기 위해서 저희는 착실히 노력하고 있다"며 "9개 다리 등 여러 가지 협력사업의 진전을 위해서도 착실히 러시아 측과 협의하고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이 총리는 "문 대통령은 한·러시아 수교 30주년인 2020년까지 양국 교역량은 지금의 50%, 인적교류는 지금의 100% 늘리는 것을 목표로 제시했다"며 "한반도의 평화와 남북 간 교류협력이 정착된다면 충분히 달성 가능한 목표라 생각하고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이 총리는 "가까운 시일 내 한국을 꼭 방문해 달라"는 문 대통령의 초청을 푸틴 대통령에게 전했다.

이 총리와 푸틴 대통령의 면담은 '제4차 동방경제포럼' 전체회의 시작 전인 오후 1시 35분(현지시간)부터 30분간 이뤄졌다.

다만 푸틴 대통령의 오전 일정이 늦어지면서 면담은 예정보다 30여분 늦게 시작됐다.

noano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