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군사실무회담 앞두고 "막후서 군사적대결 추구 안돼"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북한의 대남 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가 남북군사실무회담을 하루 앞둔 12일 "대화의 막 뒤에서 군사적 대결을 추구하는 것은 절대로 허용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조선반도(한반도)의 긴장완화에 역행하는 위험한 움직임'이라는 제목의 개인필명 논평에서 "대화와 대결, 평화와 전쟁 책동은 절대로 양립될 수 없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매체는 국방부가 지난 7월 발표한 '국방개혁 2.0'에 포함된 입체기동부대 창설 계획을 거론하며 "판문점 선언에 배치되고 조선반도의 긴장완화에 역행하는 군사적 망동"이라고 주장했다.

또 "남조선 육군 제36보병사단이 지난 9월 3일부터 7일까지 '적' 침투에 대비한 야외전술훈련을 하는 놀음을 벌렸다"고 비난하기도 했다.

매체는 "곡절 많은 북남관계사는 속에 품은 칼을 버리지 않고서는 진정한 화해와 단합을 도모해나갈 수 없고 설사 그 어떤 합의가 이루어져도 하루아침에 백지장이 되고 만다는 심각한 교훈을 주고 있다"며 남측을 향해 "군사적 망동이 초래할 후과에 대해 심사숙고하고 분별 있게 처신해야 한다"고 썼다.

남북 회담(CG)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합니다. [연합뉴스TV 제공]

shin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