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사가 성희롱 발언"…대전 A여고서 '스쿨 미투'

[연합뉴스TV 제공]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대전의 한 사립 여자고등학교 교사들이 학생을 성희롱·성차별 발언을 했다는 '스쿨 미투' 폭로가 나왔다.

12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만들어진 'A여고 공론화 제보정리' 페이지에는 이 학교 교사 B씨가 수업시간에 "○○동을 지나다니는 여자들을 성폭행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지만, 실행으로 옮기지 않기 때문에 나쁘지 않다"라는 등 학생들에게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주장이 잇따랐다.

또 이 교사는 여성의 신체 일부를 칠판에 그리고서 "남자들은 여기를 좋아한다"거나 "미투가 무서워서 학생들 때리는 것도 못 하겠다.너무 깐깐하다"는 등 미투를 비하하는 발언도 했다고 학생들은 주장했다.

학생들은 또 다른 교사 C씨가 "가슴은 만지면 커진다. 나중에 남자친구 생기면 부탁하라"는 말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몇몇 교사가 "여자가 납치당하는 이유 중 하나는 짧은 바지"라거나 "3학년 퇴물"이라는 등 성희롱·성차별적 발언을 했거나 불쾌한 신체적 접촉을 했다는 폭로도 나왔다.

해당 학교는 이 페이지에 언급된 교사 중에 2명을 수업에서 배제하고 전교생을 상대로 전수 조사에 나섰다.

이 학교 관계자는 "지난 10일 이 내용을 인지한 이후 많이 언급된 교사 2명을 수업에서 배제하고 관련된 교사 12명이 전교생을 상대로 사과했다"며 "오늘 전교생을 상대로 전수 조사를 한 뒤 교육청의 감사 결과에 따라 교사들을 징계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soyu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