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고용지표 악화에 "책임감…고용 질적 향상은 반가운 일"

"소득주도성장·혁신성장·공정경제로 고용 확대에 최선"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2일 고용지표 악화에 책임감을 느낀다면서도 고용의 질은 좋아지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문재인정부 경제정책의 3대 축인 소득주도성장, 혁신성장, 공정경제가 효과를 보려면 어느 정도 시간이 필요하다는 기존의 입장도 재확인했다.

이해찬 모두발언(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2일 오전 창원시 의창구 경남도청 도청회의실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경상남도 2018 예산정책협의'에 참석해 모두발언하고 있다. 2018.9.12
image@yna.co.kr
(끝)

이해찬 대표는 이날 경남 창원시 경남도청에서 열린 예산정책협의회에서 "구조조정 과정을 거쳐서 혁신을 해나가는 동안 좋은 일자리가 늘어나고 영세기업도 자리를 찾아갈 수 있는 시간이 조금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어 "금년 연말이나 내년 초쯤 지나야 조금의 개선 효과가 보이지 않을까 전망한다"고 강조했다.

이재정 대변인은 논평에서 "실업률 증가와 취업자 증가 둔화 현상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다만 수출 호조세에도 서민경제가 이를 체감할 수 없다는 것은 경제와 산업 구조를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바꿔나가야 한다는 점을 뒷받침하는 사실이라고 강조하면서 "소득주도성장과 혁신성장, 공정경제를 위해 제반 정책들을 통한 고용 확대와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이끌어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질의하는 이재정 의원(남양주=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16일 경기도 남양주시 중앙119구조단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방청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2017.10.16
andphotodo@yna.co.kr
(끝)

민주당은 또 고용의 질이 호전되고 있음을 부각하면서 고용지표 악화를 고리로 한 야당의 맹공에 맞섰다.

윤호중 사무총장은 예산정책협의회에서 "통계를 면밀히 보면 고용의 규모는 늘지 않지만 고용의 질은 호전되고 있다"며 "고용이 있는 자영업은 늘어나는 데 비해 고용이 없는 1인 자영업은 줄고, 일자리도 상용직은 늘어나는데 일용 임시직은 줄어들고 있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도 "상용근로자와 고용원이 있는 자영업자는 증가추세, 여기에 더해 고용보험 가입자의 꾸준한 증가추세 등으로 파악되는 고용의 질적 향상은 그나마 반가운 일"이라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이어 "이 시기의 어려움을 최저임금 인상이나 소득주도성장 탓으로만 몰아세우는 야당의 단순한 주장은 드러난 지표들과도 맞지 않다"며 "야당은 국민의 어려운 삶을 정쟁의 도구로만 삼지 말고, 냉정한 현실 인식과 책임감으로 힘을 모아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날 통계청이 발표한 8월 고용 동향에서 취업자 수는 1년 전보다 3천명 늘어나는 데 그쳤고, 실업자 수는 113만3천명으로 1999년 이후 가장 많았다.

유튜브 영상유튜브로 보기

kong79@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