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해구호협회 "행안부 공무원 갑질…밤 12시 카톡 업무지시도"

"행안부가 민간기관 장악 시도…정부 산하로 가면 국민 성금이 세금 되는 격"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 전경[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민간 구호단체인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이하 협회)는 행정안전부 등 정부가 갑질을 일삼고 협회를 정부 산하에 두려 한다고 비판했다.

12일 협회에 따르면 행안부는 지난해 7월 사단법인인 협회의 소관부처가 된 뒤 과도한 업무·보고 지시를 내리고 있다.

협회는 "행안부 재난구호과 모 사무관은 일요일이던 지난해 11월 19일 0시 35분에 협회 직원에게 카톡을 보내 모금현황 자료 확인 지시를 내렸고, 현장 구호활동 중인 협회 직원들에게 단체 카톡으로 업무지시를 내리는 등 '군림하는 공무원'의 전형을 보여줬다"고 주장했다.

또 "정 사무관은 반말을 일삼으면서 '협회를 없애버리겠다', '감사원에 고발하겠다' 등 막말을 서슴지 않는다"며 "보수 없이 일하는 비상근 협회장에게는 '왜 일주일에 한 번만 나오느냐' 등 언동도 했다"고 공개했다.

협회는 "실질적인 지도감독 권한을 쥔 행안부 공무원의 지시와 요구를 무시할 수 없는 형편"이라며 "끊임없는 자료 요구에 대응하느라 원래 활동인 구호사업에 집중할 수 없을 정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일요일 새벽 업무지시 카톡(서울=연합뉴스)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는 행정안전부 공무원이 갑질을 일삼는다고 주장했다. 사진은 행안부 정 모 사무관이 일요일이던 지난해 11월 19일 새벽 카카오톡으로 보냈다는 업무 지시 내용 화면.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 제공=연합뉴스]

협회는 행안부가 '의연금 배분 투명성 강화'를 이유로 협회를 정부 산하에 두려는 입법을 추진 중이라고도 밝혔다.

의연금의 배분·사용에 관한 사항을 심의·의결하는 '배분위원회'를 구성해 그 위원으로 '행안부 장관이 추천하는 자'들을 참여시키는 내용의 법 개정이 추진되고 있다는 것이다.

협회는 "현재 의연금 배분·사용 결정은 KBS, 한겨레신문, 한국일보, YTN 사장 등 언론계 대표들과 대한적십자사 사무총장 등 시민사회단체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협회 이사회에서 이뤄진다"며 "투명성이 부족하다는 주장은 이치에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법 개정이 없어도 협회는 의연금품 배분을 이미 행안부와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행 재해구호법 제26조는 '의연금품의 관리·운용에 대해서는 행정안전부 장관이 전국재해구호협회의 장과 협의해 고시한다'고 규정했다.

협회는 "행안부의 법 개정 추진은 국민 성금을 세금과 같이 행안부 통제 아래 두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며 "현행법상 국가나 지자체는 성금을 모집할 수 없는데, 이는 자발적 성금이 자칫 세금처럼 쓰이지 않게 하기 위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행안부는 올해 초 협회를 '공공기관'으로 지정해 장악하려다가 기획재정부 반대로 좌절됐다"며 "협회는 설립 이후 정부의 재정지원, 업무 위탁, 사업권을 받은 일이 없어 공공기관이 될 수 없는데도 행안부가 무리하게 시도한 것"이라고 공개했다.

협회는 신문·방송사 등 언론기관이 주축이 돼 1961년 설립했다. 현재 각 언론사 대표들과 시민사회단체 관계자 등이 이사·회원으로 참여해 재해구호 성금 모금 및 재난구호 활동을 벌이는 민간 구호단체다.

j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