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경찰, 추석 연휴 '특별 교통근무' 단계별 추진

추석 귀성 귀경길(CG)[연합뉴스TV 제공]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전북경찰청은 교통 불편 없는 추석 명절을 위해 오는 15일부터 연휴 마지막 날인 26일까지 '특별 교통근무'를 단계별로 추진한다.

15일부터 20일까지는 전통시장과 대형마트, 공원묘지, 터미널 등 혼잡이 예상되는 곳의 교통상황을 정리한다.

연휴로 접어드는 21일부터 26일까지는 각 시·군 경찰서별로 교통상황실을 운영, 고속도로와 국도 등 귀성·귀경길 차량 정체를 관리한다.

이 기간에 경찰관 430여명과 순찰차·오토바이·헬기 등 140여대를 동원해 교통혼잡 해소에 주력할 방침이다.

암행순찰차로 음주·난폭·보복운전 등 교통범죄도 단속한다.

경찰은 지난해보다 올해 추석 연휴가 짧아 주요 도로에 교통량이 집중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석현 전북경찰청 교통안전계장은 "일부 귀성·귀경객들의 꼬리물기와 끼어들기 등 무질서한 운전이 매년 차량 정체를 유발한다"며 "편안하고 즐거워야 할 명절이 안 좋은 기억으로 남지 않도록 교통법규를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do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