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일손부족·만성적자에 우편물 토요일 배달 접는다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정부가 일손부족을 극복하기 위해 그동안 토요일에도 했던 우편물 배달을 하지 않도록 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12일 보도했다.

총무성은 편지나 엽서 등 우편물의 배달을 평일에만 하도록 하는 쪽으로 우편법을 개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일본 정부가 제도 변경을 추진하는 것은 일손부족으로 우편 배달원의 부담이 지나치게 무겁다는 점을 고려해서다.

현행 제도에서는 토요일에도 14만6천명이 출근하고 있어, 근무 시간을 규제하는 일본 정부의 '일하는 방식 개혁' 정책에 반한다는 지적이 많았다.

일본 정부는 우편 분야의 일손부족을 극복하기 위해 드론이나 자동 운전을 활용한 우편 배달 시스템 도입을 추진하고 있지만, 아직은 실험 단계에 머무르고 있다.

토요일 배달을 없애려는 또다른 배경으로는 인터넷의 발달로 오프라인에서 배달되는 우편물의 수 자체가 줄어든 상황이 있다.

일본에서 배달되는 우편물의 수는 작년 172억통으로, 우편물의 수가 가장 많았던 2001년에 비해 35% 가량 줄었다. 반면 그사이 1인 가구가 늘어나면서 배달할 장소는 크게 늘었다.

니혼게이자이는 토요일 배달을 안 하게 되면 적자에 시달리는 우편 사업자들의 경영 상황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우편 사업자들의 인건비 지출은 매출의 60%나 된다. 제도 변경을 통해 우편 사업자들이 수백억엔(수천억원) 규모의 비용 절감 효과를 볼 것이라고 이 신문은 내다봤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bkki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