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도내 주한미군 주둔지 주변 주민피해 조사

(수원=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경기도가 처음으로 도내 주한미군 주둔지역 및 시설 주변 주민들의 피해 현황을 조사한다고 12일 밝혔다.

도는 이번 조사가 주민피해 실태를 명확하게 조사해 보상 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도는 이를 위해 다음 달부터 내년 9월 말까지 외부 전문기관에 의뢰해 관련 연구용역을 실시할 계획이다.

연구용역에서는 주한미군 주둔지역 주변 주민의식 및 생활실태 조사와 도내 미군 주둔지역 현황 및 피해 사례 파악, 피해 방지 및 지원사업 방안 등을 연구하게 된다.

도는 연구결과를 토대로 2020년부터 5년간 시행할 주민피해 방지 및 지원 사업계획을 마련해 중앙 정부와 협의해 나갈 방침이다.

도의 이번 주한미군 시설 현황 및 피해 실태 조사는 2016년 12월 제정된 주한미군 주둔지역 등 피해 방지 및 지원에 관한 조례에 따른 것이다.

현재 도내에는 31곳의 미군 주둔지 및 시설이 있다.

kwa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