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X 세종역 신설 용납 못해" 신발 끈 다시 조이는 충북

정치권 잇단 세종역 신설 발언에 충북 비상대책위 재가동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충북이 KTX 세종역 신설 백지화 운동에 다시 나서기로 했다.

KTX 세종역 신설 백지화를 위한 충북 범도민비상대책위원회

KTX 세종역 신설 백지화를 위한 충북 범도민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는 12일 오후 충북도 국토균형발전·지방분권촉진센터에서 긴급운영위원회를 열어 비대위를 재가동하기로 했다.

비대위는 지난해 대선 당시 문재인 대통령이 "세종역 신설은 충청권 자치단체의 합의에 따르겠다"고 밝힘에 따라 세종역 신설 문제가 일단락됐다고 판단해 사실상 활동을 중단했다.

그러나 최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춘희 세종시장 등이 세종역 신설 재추진 의지를 밝힘에 따라 활동을 재개하기로 했다.

비대위는 이날 회의에서 세종역 신설은 세종시와 고속철도 건설 계획, 교통체계에 맞지 않아 타당성이 없고, 국가발전에도 실익이 없다는 충북의 기본 입장을 재확인했다.

세종역 신설 반대 충북도민 집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비대위는 이런 충북의 의견을 이 대표와 민주당에 전달하면서 세종시 신설에 대한 공식적인 입장을 요구하기로 했다.

청와대와 이낙연 국무총리, 행복도시건설추진위원회, 국토교통부에도 세종역 신설에 반대하는 충북도민의 의지를 전달한 뒤 상생 대안 마련을 촉구하기로 했다.

충북과 뜻을 같이하는 충청권이 공조해 세종역 사전타당성 조사 용역과 이 대표가 대표 발의한 행정중심복합도시 건설특별법 개정안 국회 통과 저지 활동에도 나서기로 했다.

비대위의 한 관계자는 "그동안 일각에서 세종역 신설 주장이 나와도 무대응으로 일관했으나 더는 지켜볼 수 없다고 판단해 비대위를 재가동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세종시 탄생 정신과 충청권 상생발전, 국가균형발전에 역행하는 세종역 신설 움직임에 대해 단호히 대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bw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