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준위방폐물 관리정책 재검토준비단 활동 2개월 연장

산업통상자원부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는 '고준위방사성폐기물(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준비단' 운영 기간을 2개월 연장한다고 12일 밝혔다.

산업부는 과거 한차례 공론화로 해결방안을 마련한 사용후핵연료 문제를 다시 공론화를 통해 검토하고자 지난 5월 11일 준비단을 출범했다.

준비단은 사용후핵연료 공론화를 효율적으로 진행하기 위해 관련 절차 등을 큰 틀에서 설계하는 역할을 맡는다.

준비단은 지난 4개월간 총 15차례 회의를 통해 공론화를 통한 사용후핵연료 정책 재검토의 준비작업을 했다.

그러나 준비단 위원들은 이날 회의에서 추가 논의가 필요하다는데 의견을 모으고 활동기한을 11월 12일까지 연장하기로 의결했다고 산업부는 설명했다.

원자력연구원 내 사용후 핵연료 [연합뉴스 자료사진]

준비단 운영규칙은 4개월 이내에 활동을 완료하되, 완료가 어려운 경우 준비단 의결을 거쳐 1회에 한해 2개월 연장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준비단은 재검토 목표, 재검토위원회 구성방안, 재검토 의제선정, 의견수렴 방법 등을 논의 중이며 11월 말까지 이런 내용을 담은 정책건의서를 산업부에 전달할 계획이다.

산업부는 정책건의서를 최대한 존중하는 방향으로 재검토위원회 구성과 운영방안을 마련해 연내 발표할 방침이다.

blueke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