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렉시트 때문에'…런던, 국제금융센터 1위 자리 뉴욕에 내줘

런던 금융특구가 위치한 카나리 워프 지역 {EPA=연합뉴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브렉시트(Brexit)로 인한 불확실성 때문에 런던이 국제금융센터 지수 수위 자리를 뉴욕에 내줬다.

12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이날 발표된 영국계 컨설팅그룹 지/옌(Z/YEN)의 국제금융센터 지수에서 뉴욕이 788점으로 1위를, 런던이 786점으로 2위에 올랐다.

지/옌은 매년 3월과 9월 금융산업 종사자 2천500여명을 대상으로 전 세계 금융중심지의 인프라, 우수인력 접근성 등의 요소를 평가하고 있다.

런던은 지난 3월 조사에서는 1위였으나 이번 조사에서는 8점가량 하락하면서 뉴욕에 추월당했다.

홍콩이 783점으로 3위를 차지했고, 싱가포르가 4위에 올랐다.

런던이 국제금융센터 1위 자리를 뉴욕에 내준 것은 브렉시트로 인한 불확실성 때문이다.

영국은 내년 3월 29일을 기해 유럽연합(EU)을 탈퇴하지만 아직 탈퇴조건과 미래관계에 관한 협상을 마무리 짓지 못하고 있다.

지수 공동개발자인 지/옌의 마크 옌들은 "브렉시트가 다가오고 있지만 우리는 여전히 런던이 다른 유럽 내 금융중심지와 앞으로도 거래가 가능한지를 알지 못한다"면서 "다른 중심지에 산업을 내줄 수도 있다는 두려움이 지수 하락으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미국과 유럽의 거대 금융기업들은 이미 EU에 자회사를 속속 세우고 있다.

영국이 뉴욕에 추월을 허용한 것과 달리 스위스 취리히의 순위는 지난 3월 16위에서 이번에는 9위로, 프랑크푸르트는 20위에서 10위로, 암스테르담은 50위에서 35위로 각각 상승했다.

pdhis959@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