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폰XS·XS맥스 공개…애플워치엔 첫 심전도 기능(1보)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애플이 신형 아이폰XS와 아이폰XS 맥스를 공개했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1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에서 열린 아이폰 언팩(신제품 공개) 행사 '게더 라운드'에서 신형 아이폰과 애플워치 4 시리즈 등을 선보였다.

새 아이폰은 예상대로 XS와 XS맥스로 명명됐다.

XS는 5.8인치 슈퍼레티나 디스플레이, XS맥스는 6.5인치 슈퍼레티나 디스플레이를 채택했다. 둘 다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다.

XS맥스는 330만 픽셀의 고해상도를 자랑한다,

뉴로네트워크스를 활용해 더 빠른 페이스ID(안면인식) 기능을 탑재했다.

A12 바이오닉을 CPU격인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로 심었다. 첫 7나노칩으로 690억개 트랜지스터로 움직인다.

애플은 또 최초로 심전도(ECG) 측정 기능을 갖춘 애플워치 시리즈 4를 출시했다.

워치의 크라운에 손가락을 갖다 대면 S4칩이 심장의 리듬을 체크해주는 기능이다.


팀 쿡 애플 CEO[로이터=연합뉴스]

oakchu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