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개 재벌 의존도 갈수록 심화, 경제활력 저하 부작용"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삼성그룹과 현대차그룹의 영업이익이 차지하는 비중이 처음으로 국내 전체 기업의 30%를 넘어섰다.

국내 경제에서 두 기업에 대한 의존도가 심해져 위기가 닥쳤을 때 금융시장과 실물 경제의 불안정성이 더욱 커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13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2012년 기준 총수가 있는 자산 상위 10대 그룹의 영업이익은 61조2천억원으로 국내 전체 기업이 올린 영업이익(141조7천억원)의 43.2%를 차지했다.

이 가운데 삼성그룹과 현대차그룹의 영업이익 합계는 43조원에 달해 전체의 30.4%에 달했다.

두 그룹이 전체 기업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08년 미국발 금융위기 이후 급상승해 2009년 19.7%(23조4천억원), 2010년 25.2%(39조2천억원), 2011년 24.6%(36조3천억원)으로 상승 흐름을 보이다가 2012년에 30%를 처음으로 돌파했다.

특히 재계 순위 1위인 삼성그룹의 비중이 가장 많이 올랐다.

삼성그룹의 영업이익 비중은 2009년 13.6%(16조2천억원)에서 2012년 21.3%(30조2천억원)로 3년 새 7.7%포인트 상승했다.

주력사인 삼성전자의 경우 2009년(5.4%), 2010년(9.6%), 2011년(7.9%)에는 10% 미만이었지만 2012년에 13.1%로 급상승했다. 단일기업으로 유일하게 전체 기업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두자릿수로 올라섰다.

재벌닷컴은 "삼성전자의 실적 부진이 금융시장과 실물경제 등 전체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매우 커진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현대차그룹의 비중도 가파르게 커지고 있다.

현대차그룹의 영업이익 비중은 2009년 6.1%(7조2천억원)에서 2012년 9%(12조8천억원)를 기록해 10%대에 근접했다.

반면 두 그룹을 제외한 나머지 8개 그룹의 비중은 2009년 19.6%, 2010년 18.7%, 2011년 17.1%, 2012년 12.8%로 뒷걸음질쳤다.

SK그룹은 2009년 4%에서 2010년 4.4%, 2011년 4.9%로 상승하다가 2012년 4.1%로 비중이 하락했다.

LG그룹은 주력사인 LG전자[066570] 등이 부진하면서 2009년(6.3%) 이후 내리막길을 걸었다. 2010년과 2011년 각각 3.1%, 1.9%였던 LG그룹의 비중은 2012년 2.6%에 그쳐 2009년 이후 10대 그룹 중에서 가장 많이 하락했다.

롯데그룹(2009년 2.5%→2012년 2.2%)과 현대중공업그룹(2.5%→1.5%), GS그룹(2%→1%)도 3년 새 비중이 떨어졌다.

이밖에 한진그룹(0.1%→0.2%), 한화그룹(1.3%→0.9%), 두산그룹(0.9%→0.3%) 등은 제자리걸음을 하거나 하락세를 보였다.

이와 관련해 국내 산업과 증시에서 삼성과 현대차가 차지하는 비중이 갈수록 커지면서 다양한 업종과 기업이 발전하기 위한 토대를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재벌그룹 쏠림현상 심화는 한국 경제와 증시의 활력 저하를 가져오기 때문이다.

김형렬 교보증권 투자전략팀장은 "삼성전자와 현대차를 제외하면 2012년뿐 아니라 작년에도 상장사 전체 이익은 줄어들었다"며 "삼성전자와 현대차가 적어도 현상 유지를 하면서 다른 업종들도 좋아져야 우리 경제가 활력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kong79@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