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변호인 접견도 함께 요구…방북 편의 제공할것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기자 = 정부는 27일 북한에 대해 억류 중인 선교사 김정욱 씨를 조속히 석방해 송환하라고 촉구했다.

정부는 이날 오후 김의도 통일부 대변인 명의 논평을 내고 "북한이 우리 국민을 조속히 석방해 송환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송환되기까지 김정욱 씨의 신변 안전 및 편의를 보장하고 가족과 우리 측 변호인이 접견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여러 차례 신원 확인 및 석방·송환을 요구했음에도 무반응으로 일관하다가 오늘에서야 신원을 공개한 것은 인도주의에 정면으로 반하는 처사"라며 "순수한 종교 활동을 하는 우리 국민을 반국가적 범죄자라고 하는 것은 이해하기 어려운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정부는 "오늘 기자회견에서 언급된 북한 조사 내용은 향후 김정욱 씨가 우리 측으로 송환된 후에 확인해 봐야 할 사항"이라며 "북한이 우리 정부의 정당한 요구에 대해 책임 있는 태도를 보임으로써 남북관계 발전의 길로 나오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정부 당국자는 "북한에 우리 가족, 변호인들이 당사자를 접견할 수 있도록 요구했기 때문에 북한이 이런 요구에 협조해오면 당연히 우리로선 가족, 변호인이 방북해서 당사자를 만날 수 있도록 편의를 제공할 계획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기본적으로 (석방 요구를) 다른 회담이나 이런 것과 연계시키지 않는다"며 "물론 석방하려면 조사가 끝나야겠지만 끝나는 대로 조속히 송환을 촉구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개신교 침례교 선교사인 김 씨는 이날 평양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에 들어간 다음 날인 작년 10월 8일 체포됐으며 반국가범죄 혐의에 대해 사죄한다"고 밝혔다고 AP 통신 등이 보도했다.

그는 "북한을 종교적 국가로 바꾸고 지금의 북한 정부와 정치 체제를 파괴할 생각이었다"면서 "국정원에서 돈을 받았고 그들의 지시를 따랐으며 북한 사람들의 스파이 활동을 주선했다"고 주장했다.

cha@yna.co.kr